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 대통령 사촌형부 기업이 '원샷법' 첫 혜택 받아"

뉴스듣기


국회/정당

    "박 대통령 사촌형부 기업이 '원샷법' 첫 혜택 받아"

    뉴스듣기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 "산은에 저리로 융자, 친인척 기업 특혜 의심"

    (사진=동양물산기업 영상 캡처)

     

    정부의 기업활력제고를 위한 특별법인 일명 '원샷법'이 첫 적용돼 금리 등 각종 특혜를 받은 기업이 박근혜 대통령의 친인척 기업인 것으로 6일 밝혀졌다.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당 원내정책회의에서 "소리소문없이 대통령 친인척 기업의 특혜 제공 의혹이 포착됐다"며 동양물산기업이 국제종합기계를 인수하는 과정에 대해 석연치 않은 의혹을 폭로했다.

    동양물산기업 김희용 회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사촌 형부로, 그의 부인이 박 대통령과 사촌인 박설자씨이다.

    김 부대표에 따르면 정부가 기업활력제고를 위해 마련한 특별법인 원샷법의 첫 승인건으로 동양물산기업이 국제종합기계를 인수합병하는 과정에 헐값 매입, 우대 금리 등 특혜 의혹이 일고 있다.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김 부대표는 "국제종합기계는 산업은행의 자회사로 워크아웃 이후 639억원을 빌려줬지만, 자회사를 매각한답시고 동양물산기업에 인수하면서 회수한 돈이 165억원에 불과하다"며 "국제종합기계는 워크아웃을 졸업할 만큼 회사 상황이 상당히 호전돼 있어 사실상 헐값 매각이라는 것이 시장의 평가"라고 말했다.

    또한 "동양물산기업이 국제종합기계를 인수하면서 자체로 들어간 돈이 하나도 없다"며 "590억의 인수자금 중 160억은 산업은행이 빌려줬고, 나머지는 사모펀드로 조달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산업은행이 빌려준) 160억원은 정부의 원샷법 지원으로 우대 금리까지 받았다"며 "인수과정, 절차 대금 조달방식, 각종 혜택은 사실상 대통령의 친인척 기업이라 가능하다는 의혹이 있다"고 특혜 의혹을 집중 추궁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당국은 인수 특혜가 있었는지 면밀히 조사하고 국민 앞에 소상히 밝혀야 한다"며 "정권 말기에 각종 보은인사를 포함한 자기 사람 챙기기를 그만두라"고 청와대를 향해 경고했다.

    앞서 동양물산기업은 지난달 초 원샷법의 첫 적용을 받아 국제종합기계를 빠르게 인수했으며, 이 과정에서 산업은행으로부터 160억원을 저리로 빌렸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