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상호 "김진태 폭로, 우병우 위한 물타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우상호 "김진태 폭로, 우병우 위한 물타기"

    뉴스듣기

    "김진태 의원 조선일보 주필 정보 어디서 구했나"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조선일보 주필 관련 비리를 연일 폭로한 것과 관련해 우병우 민정수석 사태를 덮기 위한 물타기라고 비판했다. 특히 김 의원이 사정기관이나 청와대에서 정보를 얻었을 가능성을 적극 추궁했다.

    우 원내대표는 30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우병우 민정수석을 둘러싼 대한민국의 풍경이 점입가경이다. 거의 막장 드라마 수준이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현역 국회의원이 유력한 언론사(조선일보)의 주필 관련 정보를 연일 폭로하고 당사자인 우병우 수석은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며 "수사대상이 되자 이석수 대통령 특별감찰관은 사퇴했는데 역시 같은 수사대상인 우병우 수석은 또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진태 의원은 이 자료 어디서 구했을까. 평소에 정보망이 좋은 분이었느냐"고 되물으며 "사정기관, 정보기관, 산하기관을 압박해 받은 자료라면, 또 청와대가 제공한거라면, 이는 국회의원으로서 자기 자존감을 버린, 그야말로 하수인으로 전락한 것이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진태 의원이 연일 조선일보 송희영 전 주필의 대우조선해양 전세기 향응 의혹을 폭로한 것은 청와대나 정보기관에 의한 일종의 물타기일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이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 (사진=윤창원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검찰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겐 무딘 칼을, 이석수에겐 면도칼을 들이대는 것 아닌지 의문"이라며 검찰을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검찰이 우병우 수석과 이석수 특별감찰관, 그리고 관련 언론인(조선일보 송희영 주필)까지 섞어서 국민이 납득 못할 묘한 칵테일을 만들어낸다면 국민과 야당은 수사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석수 특별감찰관은 옷을 벗고 수사를 받는데 우병우 수석은 철갑을 두르고 수사를 받고 있다"며 "집무실을 압수수색 당한 이 특별감찰관과 달리 우 수석은 자택도, 민정수석실도 조사받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우 수석이 황제수사를 받고, (이 특별감찰관을 상대로 한) 감찰 방해 의혹 전반에 대한 수사가 없다면 국민은 이번 수사를 검찰 역사에서 가장 불공정한 수사로 기억할 수 밖에 없다"며 "검찰을 살리기 위해서라도 우병우 수석의 발자취를 지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