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 "건국절 기념 주장하는 사람들, 스스로 부정하는 얼빠진 주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文 "건국절 기념 주장하는 사람들, 스스로 부정하는 얼빠진 주장"

    뉴스듣기

    박근혜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에서 "건국 68주년 맞이하는 역사적인 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요즘 대한민국이 1948년 8월 15일 건립됐으므로 그날을 건국절로 기념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스스로 부정하는 얼빠진 주장”이라고 비난했다.

    문 전 대표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헌법은, 대한민국이 3.1 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대한민국 역대정부는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일이 아닌 정부수립일로 공식표기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광복절 경축사에서 "오늘은 제71주년 광복절이자 건국 68주년을 맞이하는 역사적인 날"이라고 언급했다.

    문 전 대표는 또 “대한민국임시정부가 국민에게 주권이 있는 민주공화국을 선포한지 100년이 다가오는데도, 우리는 아직 민주공화국을 완성하지 못했고, 국민주권을 실현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제 1조가 실현될 때, 우리는 비로소 진정한 광복을 맞이했다고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맥아더 장군의 동상이 있는 인천 자유공원에서 3.1 운동 직후 있었던 한성임시정부 결의 과정을 자세히 설명하며 의미를 부여했다.

    (사진=문재인 전대표 페이스북 캡처)
    특히 "상해와 블라디보스톡 등 해외 여러 곳에서 임시정부수립이 선언됐지만, 엄혹한 일제치하의 국내에서도 국민대회를 통해 임시정부가 수립된 것은 우리 독립운동사의 큰 쾌거였다"고 높이 평가했다.

    또 “조선왕조가 무너진지 불과 9년 후의 일인데도 임시정부는 왕정의 복고가 아니라 주권이 국민에게 있는 민주공화국의 수립을 선언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인천 자유공원에 맥아더 장군의 동상만 있는 사실을 거론하며 “한성임시정부와 관련한 아무런 기념물이나 표지가 없다. 독립운동의 역사에 대한 우리의 소홀함이 이와 같으니 안타까운 일”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문 전 대표는 “지금 동북아 정세는 강대국들 간의 힘의 각축이 되풀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구한말의 정세와 크게 다르지 않다”면서도 “근본적으로 다른 것은 이제 우리도 약한 나라가 아니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제대로 중심을 잡는다면 고래 사이의 새우가 아니라 돌고래가 될 수 있다”며 “우리의 생존을 넘어 동북아의 평화를 선도하는 강소국이 되는 것, 그것이 광복을 맞이한 우리의 사명이며 가야할 길”이라고 주장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