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제경찰' 송강호 '의열단' 공유…'밀정'에 녹아든 극단의 시대

뉴스듣기


영화

    '일제경찰' 송강호 '의열단' 공유…'밀정'에 녹아든 극단의 시대

    뉴스듣기

    추석대목 극장가 공략 9월 개봉 확정…스틸 11종 공개

    영화 '밀정' 스틸(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김지운 감독이 연출을, 송강호와 공유가 주연을 맡은 기대작 '밀정'(제작: 영화사 그림㈜)이 극장가 대목으로 꼽히는 추석 공략에 나선다.

    밀정의 투자·배급을 맡은 워너브러더스 코리아㈜는 14일 "오는 9월로 밀정의 개봉을 확정 지었다"고 전했다.

    영화 밀정은 1920년대 말, 일제의 주요시설을 파괴하기 위해 상해에서 경성으로 폭탄을 들여오려는 의열단과 이를 쫓는 일본 경찰 사이의 숨막히는 암투와 회유, 교란 작전을 그리고 있다.

    송강호는 무장독립운동단체 의열단의 정보를 캐는 조선인 일본경찰 이정출 역을 맡았다.

    공유는 이정출이 정보를 캐내기 위해 접근한 의열단의 새로운 리더 김우진으로 분했다.

    한지민은 핵심 여성 의열단원 연계순으로, 엄태구는 이정출과 함께 의열단 검거 작전에 투입된 또 한 명의 일본 경찰로 분했다. 신성록은 의열단의 자금책이자 김우진의 죽마고우인 조회령으로 변신했다.

    이날 공개된 스틸 11종은 일본 경찰과 의열단으로 대표되는, 시대의 양 극단에 선 인물들의 생생한 삶을 담고 있다. 1920년대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저마다의 선택으로 혼돈의 시대를 살아간 사람들의 모습을 그린 덕이다.

    어둠 속을 걸어가는 일본경찰 이정출과 의열단 리더 김우진의 뒷모습은 시대가 드리운 그림자 속에서 서로 다른 입장에 처한 두 사람이 왜 동행하게 됐는지, 향후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펼쳐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함께 모여 거사를 논의하는 의열단원들의 모습에서는 은밀하고 긴박한 긴장감을 느낄 수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