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동북권 복합문화공간 '플랫폼 창동 61' 개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서울 동북권 복합문화공간 '플랫폼 창동 61' 개장

    뉴스듣기

    서울의 대표적인 베드타운이자 문화 불모지였던 창동‧상계 지역에 61개 대형 컨테이너로 이루어진 '플랫폼 창동 61'이 29일 개장한다.

    '플랫폼 창동 61'은 '음악과 공연'을 핵심으로 음식, 패션, 사진 같은 트렌디한 콘텐츠를 총망라해 집약한 복합문화공간이다.

    이곳에선 국내 최초 컨테이너 전문공연장인 '레드박스'를 중심으로 매월 록, 일렉트로닉, 힙합 등 장르음악을 중심으로 한 시리즈 공연, 레이블 소속 아티스트 중심의 연합 콘서트 등이 연중 열리게 된다.

    '플랫폼 창동61'은 창동역 1번 출구에서 걸어서 1분 거리에 있는 환승주차장 내 3층 규모(건축면적 2,241.98㎡, 연면적 2,456.73㎡)로 건립됐다. 외관은 화려한 원색을 사용, 회색빛 주차장과 대비를 이루면서 활력과 역동성이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내부는 크게 ①음악(1,283㎡) ②라이프스타일(푸드‧패션‧포토)(874㎡) ③커뮤니티(300㎡), 3개의 공간과 레스토랑, 상점, 카페 등 편의시설로 구성된다.

    운영도 관이 아닌 민간 전문가들이 주도한다. 이동연 한예종 교수를 총괄 예술감독으로, ▲ 기타리스트 신대철(음악) ▲ 셰프 최현석(푸드) ▲ 모델 한혜진(패션) ▲ 사진작가 조세현(포토)이 각 분야별 디렉터를 맡아 프로그램 기획과 운영을 이끌어나가게 된다.

    서울시는 '플랫폼 창동61'을 연간 10만 명의 발길이 이어지는 서울 동북권의 핫플레이스이자 떠오르는 문화발신지로 만들어 이 일대의 지역경제 발전을 이끌어나갈 전초기지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1천 개 기업, 8만 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이전을 앞둔 창동차량기지, 도봉면허시험장과 창동역 환승주차장‧문화체육시설 부지 등 38만㎡ 부지에 '17년부터 단계별로 문화공연시설, 지식형 R&D, 특화산업단지, 복합환승센터 등을 조성하는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의 마중물 사업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29일 19시 박원순 시장, 이동연 총괄예술감독과 각 분야 디렉터(신대철, 조세현, 한혜진),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플랫폼 창동61' 개장식을 갖는다. 개장식 후엔 그룹 '시나위'와 '장기하와 얼굴들'의 축하무대가 펼쳐진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