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딴따라'서 만난 지성·혜리, 세 가지만 뛰어 넘으면 '대박'

뉴스듣기


방송

    '딴따라'서 만난 지성·혜리, 세 가지만 뛰어 넘으면 '대박'

    뉴스듣기
    배우 지성과 혜리가 19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드라마 ‘딴따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황진환 기자)

     

    지성과 혜리는 전작의 부담감과 경쟁작, 나이 차를 뛰어 넘고 대박을 터뜨릴 수 있을까.

    19일 오후 서울 목동 SBS 홀에서 진행된 SBS 새 수목드라마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 이광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지성, 혜리, 채정안, 강민혁, 엘조, 공명, 이태선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딴따라'는 벼랑 끝에서 만난 안하무인 매니저 신석호와 생초짜 밴드 딴따라의 꽃길 인생작 프로젝트를 담은 드라마다.

    지난해 MBC '킬미힐미'로 연기대상을 거머쥔 지성과 tvN '응답하라 1988'에서 덕선이로 큰 사랑을 받은 혜리가 남녀 주연을 맡아 제작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지성은 극중 비정함과 냉혹함을 무기로 딴따라 업계 최고의 자리까지 올라섰다가 아무것도 없는 바닥으로 떨어진 '신석호'를 연기한다. 그는 운명처럼 심금을 울리는 목소리를 지닌 하늘(강민혁 분)을 만나 진정성이란 초심을 찾게 된다.

    혜리는 극중 혼자 남은 동생 하늘(강민혁)을 지켜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아르바이트에 매진하는 '그린' 역을 맡았다. 그린이는 어느 날 매니저 석호(지성)와의 인연으로 동생의 매니저가 되기로 마음먹고 꿈과 희망을 위해 도전하는 캐릭터다.

    19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드라마 ‘딴따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출연배우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지성, 강민혁, 혜리, 채정안, 엘조, 공명, 이태선. (사진= 황진환 기자)

     

    지성과 혜리 둘 다 전작의 흥행 부담감을 안고 선택한 차기작이라 '딴따라'에 대한 쏠린 관심은 뜨거웠다. 여기에 두 사람의 실제 나이는 17살차, 두 사람의 연기호흡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날 지성은 "꿈과 희망이 있는 유영아 작가의 따뜻한 글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히며 "가슴 아픈 사연이 있지만, 유쾌한 인물 신석호를 어떻게 잘 표현할까 고민 많이 했다. 철없던 석호가 성숙해져 가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다. 스스로도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고 각오를 덧붙였다.

    이에 연출을 맡은 홍성창 PD는 "지성의 신들린 연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극찬해 기대감을 높였다.

    혜리 역시 차기작으로 '딴따라'를 선택한 이유로 "차기작 고민이 컸는데, 대본을 읽고 해야겠다고 믿음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부담감이 크다. '응팔' 덕선이와 비슷해 보인다는 우려가 있지만 지금은 (시청자들에게) 조금 더 익숙하고 좋아해 주시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게 지금의 마음이다. 잘할 수 있는 것을 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지성은 혜리에게 "내가 좀 더 솔직하게 연기할 수 있게 혜리가 도와주고 있다. 원래 울 생각이 없던 신이었는데 혜리의 연기를 보고 나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다. 내가 저 나이에 저 정도의 연기를 했었나 싶었다. 연기 잘한다"고 격려했다.

    공교롭게도 지성과 혜리는 별다른 결방이 없는 한 6회부터 경쟁작 MBC '운빨로맨스'와 맞대결을 펼친다. 운빨로맨스의 주연은 전작에서 만난 배우 황정음, 류준열이다.

    지성은 "운명의 장난같이 제일 케미가 좋았던 상대와 이렇게 됐다. 정음씨는 서로의 호흡은 물론이고 약점까지 잘 안다. 그런데 그 상대가 류준열이더라. 두 사람 보기 좋아서 그 둘만의 케미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저는 혜리, 딴따라 밴드와 멋있게 드라마를 만들어 보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혜리 역시 "그 소식을 접하고는 (류준열에게) 바로 전화를 해서 '우리 작품 좋은데 괜찮겠냐'고 했다. 저는 제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또 (류준열은) 훌륭한 작품 만드실 거로 알고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딴따라는 오는 20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