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차기작 고민 많던 혜리 '딴따라' 택한 이유

뉴스듣기


방송

    차기작 고민 많던 혜리 '딴따라' 택한 이유

    뉴스듣기
    배우 혜리가 19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드라마 ‘딴따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황진환 기자)

     

    걸스데이 혜리가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이후 차기작으로 '딴따라'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혜리는 19일 오후 서울 목동 SBS 홀에서 진행된 SBS 새 수목드라마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 이광영)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차기작 선택에 고민 많았는데 대본을 보고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혜리는 "작가님과 감독님이 신뢰를 주셔서 편안히 작업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이렇게 멋진 배우들과 함께해서 이 역할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작품 선택 계기를 밝혔다.

    '딴따라'는 벼랑 끝에서 만난 안하무인 매니저 신석호와 생초짜 밴드 딴따라의 꽃길 인생작 프로젝트를 담은 드라마다.

    혜리는 극중 혼자 남은 동생 하늘(강민혁)을 지켜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아르바이트에 매진하는 '그린' 역을 맡았다. 그린이는 어느 날 매니저 석호(지성)와의 인연으로 동생의 매니저가 되기로 마음먹고 꿈과 희망을 위해 도전하는 캐릭터다.

    앞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덕선이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은 혜리는 또 한번 밝은 성격의 캐릭터를 택했다. 실제 성격과 비슷한 캐릭터를 맡아서인지 캐릭터 소화를 잘한다는 평가와 함께 연기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한정된 캐릭터 이미지로 굳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시선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혜리는 "차기작 선택에 심혈을 기울였다. 두 캐릭터의 분위기 자체가 비슷할 수는 있다. 그래서 두 캐릭터의 차이를 두기 위해 노력했다. 우선 덕선과 그린의 나이대가 다르다. 내가 덕선이를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에 그린이를 다르게 그릴 수 있다"며 "가장 1차원적으로 봤을 때 바로 '저거 덕선이 아니야?' 라는 느낌 받지 않도록 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혜리는 또 "싱크로율이 높은 캐릭터를 연이어 하고 있다. 너무나 행복하고 즐겁다. 하지만 싱크로율이 높다고 해서 부담감이 없는 건 아니다. 조금 더 익숙한 모습, 저를 좋아해 준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다. 나중 일은 나중에 생각하겠다"고 웃어 보였다.

    딴따라는 오는 20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