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동부대우전자, 中 TV 시장 공략 시동 걸었다

    (사진=동부대우전자 제공)

     

    중국 진출 3년째를 맞고 있는 동부대우전자가 백색가전에 이어 이번에는 TV 시장에 새로 진출한다.

    프리미엄 제품의 라인업을 2배 강화하고 단독매장 400개를 확보해 매출을 200% 늘린다는게 동부대우전자의 계획이다.

    동부대우전자는 16일 지난주 중국 최대 가전전시회인 '상해가전박람회(AWE)'에 참가해 UHD TV 를 비롯하여 대형 스마트 TV 신제품을 선보이며 중국 TV 사업 진출을 본격화했다고 밝혔다.

    '상해가전박람회 2016'은 총63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15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한 중국 최대 가전 전시회로 동부대우전자는 32~55인치 LED, UHD 및 스마트 TV 를 전시해 현지 언론과 바이어들의 주목을 끌었다고 동부대우전자는 설명했다.

    동부대우전자는 올해 중국시장에서 TV 판매 목표를 3만대 이상으로 설정했다.

    동부대우전자는 올해 TV 시장 진출과 함께, 프리미엄 제품 라인업을 2배 확대한다는 방침하에 올해 에어프라이어 기능을 적용한 프라이어 오븐, 복고풍 레트로 디자인의 냉장고 및 전자레인지 신제품, 경사드럼을 채용한 세탁기, 상냉장하냉동(TMF) 타입의 콤비냉장고 등 기능과 디자인을 보다 강화한 신제품을 잇따라 출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이미 지난주 상해가전박람회에서 동부대우전자는 총 60 여종의 프리미엄 가전 신제품을 선보이기도 했다.

    동부대우전자는 지난해 중국에서 단독매장 250개를 돌파한 데 이어 올해에는 동북 3성 진출을 통해 총 400개 단독매장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