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방송

    박보검 차기작 '구르미 그린 달빛'에 쏠린 관심

    배우 박보검(자료사진/황진환 기자)

     

    KBS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히는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구르미 그린 달빛'은 조선 후기 예악을 사랑한 천재군주 효명세자를 모티브로 한 궁중 로맨스로, 역사가 기록하지 못한 조선시대 청춘들의 성장 스토리를 다룰 예정이다.

    누적 조회 수 5,000만 건을 기록한 인기 웹 소설을 드라마화하는 것으로 원작 독자들의 기대가 큰 상황. 남자 주인공 왕세자 역은 '응답하라 1988'로 주가를 높인 박보검이 꿰찼다.

    KBS 미디어는 4일 "총명함과 미모를 갖춘 왕세자 역에 박보검을 캐스팅했다"며 "원작 소설의 드라마화가 전해졌을 때, 웹상에서는 이미 주인공 1순위로 박보검이 회자되어왔다"고 밝혔다.

    이어 "소년 이미지에서 탈피해 배우로 성장해온 박보검이 온갖 딜레마를 극복하고 진정한 군주로 성장해가는 주인공의 모습을 잘 표현해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보검 캐스팅 확정 소식이 화제가 되자 그와 호흡을 맞출 여주인공 홍라온 역을 누가 맡게 될지에도 이목이 쏠리는 중이다. 이 가운데,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 2TV '태양의 후예'에서 윤명주 역을 연기한 배우 김지원이 물망에 올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와 관련 KBS 미디어는 "홍라온 역에 어울리는 캐스팅을 위해 여러 배우들을 물망에 놓고 협의 중인 단계"라며 "출연이나 계약과 관련된 구체적인 사항은 아직 논의된 바 없으니 추측이나 불확실한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같은날 김지원 소속사 킹콩엔터테인먼트도 "'구르미 그린 달빛' 출연을 두고 협의 중인 상태"라고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구르미 그린 달빛'은 KBS 미디어가 올여름 방송을 목표로 제작을 준비 중이다.{RELNEWS:right}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