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철희, 친노 빠진 더민주 새로운 '실세'로 떠올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이철희, 친노 빠진 더민주 새로운 '실세'로 떠올라

    뉴스듣기

    정장선 단장·이철희 본부장…총선 관련 여러 중책 맡아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원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2선 후퇴 이후 친노(친노무현) 색깔을 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체제에서 정장선 총선기획단장과 이철희 전략기획본부장이 새로운 '실세'로 떠올랐다.

    애초 손학규계로 분류됐던 정 총선기획단장은 이번 총선에서 핵심 중책을 맡으며 화려하게 여의도로 복귀했다.

    그는 총선 실무를 책임지는 총선기획단장 뿐 아니라 당연직으로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총선기획단장에는 문 전 대표의 측근인 최재성 총무본부장이 거론됐지만 계파색이 짙다는 이유로 불발됐다.

    정 단장은 여기에다가 선거기간 동안 당 살림을 책임지는 운영지원본부장이라는 타이틀도 쥐고 있다. 여기다 선대본부장도 맡고 있어 1인5역을 하고 있다.

    이에 최근 정 단장의 방에는 현역의원들이 문지방이 닳도록 자주 찾아오고 있다. 정 단장 측 관계자는 "하루에 10명 정도씩 꾸준히 정 단장과 면담을 하려고 찾아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철희 전략기획본부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이철희 본부장도 당 전략기획위원회 상임부위원장을 지낸 뒤 탈당했다가 총선 '브레인'으로 복귀했다.

    이 본부장은 애초 김한길 의원 보좌관으로 여의도 생활을 시작했지만, 손학규 당 대표 시절에 전략기획위 부위원장을 맡았다. 이후 종편 '썰전' 등에서 활약하면서 전국적인 인지도를 쌓았다.

    그도 중책을 겸하고 있기는 마찬가지다. 총선 전략을 짜는 전략기획본부장에 임명되기 전에 당의 변화와 혁신을 추진하는 뉴파티위원장에 임명되기도 했다.

    이 본부장이 오면서 친노로 분류됐던 오종식 전 전략국장은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 본부장은 최근 전략공천관리위 위원에 임명되면서 뉴파티위원장 자리에서는 사퇴했다.

    정 전 의원과 이 본부장은 선대위 위원이기도 하다. 4명이 추가 임명되면서 선대위는 현재 총 20명이다.

    일각에선 당 핵심 인물도 급부상한 두 사람에게 '권한이 너무 쏠리는 게 아니냐'는 비판적 시각도 없지 않다. 한 당직자는 "문재인 대표때는 비주류의 반발로 인사에도 제한이 많았는데 지금은 너무 직책이 중복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른 관계자는 "권한이 집중되는 것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얼마나 공정성을 가지고 제대로 일 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다른 의견을 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