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징역 2년 구형' 이경실 남편 "만취 상태" 선처 호소

뉴스듣기


방송

    '징역 2년 구형' 이경실 남편 "만취 상태" 선처 호소

    뉴스듣기
    자료사진

     

    지인의 아내를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방송인 이경실 남편 최 모 씨가 징역 2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지난 14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3차 공판에서 피고인 최 모 씨에게 징역 2년과 신상정보 공개 명령을 구형했다.

    이날 검찰은 "피해자의 증언에서 신빙성이 인정된다"며 "피고인이 법정 안에서는 공소사실을 인정했지만, 언론 인터뷰에서는 부인하는 등 반성의 기미가 없다. 또 지인의 부인을 성추행하는 등 죄질이 나쁘고, 피해자가 정신적 피해에 시달리고 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이에 최 모 씨 측 법률대리인은 "피고인은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하고 있다. 언론과 인터뷰 당시에는 피고인이 사건의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하는 상황이라 '인정한다'고 말하기 어려웠다"며 "사건 당일 피고인은 만취 상태였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최 모 씨는 최후진술에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한 마음이며,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에게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선고공판은 오는 2월 4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진행된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8월, 이경실의 남편 최 모 씨를 평소 알고 지내던 지인의 아내 B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고소인 B씨는 지인들과 술자리 후 최 모 씨가 자신을 차로 바래다주는 과정에서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이경실 측은 한동안 "남편의 성추행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