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팝스타…호평과 악평 사이엔 '열정'이 있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K팝스타…호평과 악평 사이엔 '열정'이 있었다

    뉴스듣기

    "무대를 씹어먹어라" "무대에선 내가 최고라고 생각해라"

    유제이, 유윤지. 사진=SBS 제공
    지난 3일 방송된 SBS 음악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 5' 팀미션 쇼케이스에서 는 예상치 못한 장면들이 잇달아 나왔다. 이전 랭킹 오디션에서 극찬받았던 참가자들이 세 명의 심사위원(양현석, 박진영, 유희열)으로부터 악평을 받은 반면 주목받지 못했던 참가자들은 호평을 받았다.

    '마진가'를 결성한 김예린·조이스 리·데니스 김은 걸스데이의 '썸씽'을 자기들만의 스타일로 편곡해 불렀다. 눈빛은 강렬했고, 몸동작은 과감했다. 자신감 넘쳤다. 무대를 즐겼다. 유희열은 "무대와 편곡 점수는 각각 100점이다. 세 명의 장점이 골고루 드러났다"고 칭찬했다.

    '팝콘'을 조직한 김민지·소피 한·백소혜는 피아노 반주에 맞춰 신명나는 무대를 선사했다. 휘트니 휴스턴의 원곡 '아이 워너 댄스 위드 썸바디'가 생각나지 않을 만큼 세련되고 감각적이었다. 세 사람은 팀미션 쇼케이스 전 파트너를 고를 때 누구에게도 선택받지 못했지만 똘똘 뭉쳐 최고의 팀워크를 발휘했다. 이들의 노래가 끝나자 객석에서는 기립박수가 터졌다. 박진영은 "팀미션 과제로는 '팝콘'이 1등"이라고 엄지를 세우기도 했다.

    이에 비해 랭킹오디션 1,2위 참가자 유제이와 유윤지가 결성한 '투유'는 빌보드차트 1위를 장기집권 중인 아델의 '헬로'를 선곡해 기대를 모았지만 자신없어 보이는 무대매너로 실망감을 안겼다.

    호평과 악평을 가른 결정적 요인은 무엇이었을까. 바로 '열정'이다.

    박진영은 '마진가'의 무대 후 "가수의 가장 중요한 덕목은 배짱과 열정이다. 무대를 씹어먹고 싶어하는 열정이 잘 전달됐다"고 평했다. 유희열이 '팝콘'에게 해준 말도 비슷한 맥락이다. 유희열은 '팝콘'이 기대 이상의 무대를 선보이자 "가장 좋은 선생님은 바로 옆에 있는 동료다. 같이 연습하는 친구의 에너지와 열정을 보고 배울 때 성장할 수 있다"고 했다.

    반면 '투유'의 무대가 끝난 뒤에는 자신감과 열정 부족에 대한 지적이 많았다.

    유희열은 "보컬에서는 두 참가자가 거의 1,2등이다. 근데 자신감은 뒤에서 1,2등"이라며 "혼신의 힘을 다했다는 느낌을 줘야 한다. 자신감을 찾는 것이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양현석은 시종일관 정자세로 노래한 두 참가자에게 "노래할 때 겁먹고 있는 게 느껴진다. 액션이 하나도 없다. 관객과 교감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박진영은 "노래를 향한 간절함과 무대 위에 쏟아내는 열정을 가진을 사람을 우리는 원한다. 유제이 양은 재능은 최고인데 절박함, 열정, 간절함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타고난 재능이 아닌 열정이 스타를 만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무대 위에서는 내가 최고라는 확신이 있어야 마음 놓고 감정 표현이 나온다. 내고 최고라는 생각으로 노래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