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꿈틀꿈틀'…'송곳' 직원들 회사와 정면충돌 예고

뉴스듣기


방송

    '꿈틀꿈틀'…'송곳' 직원들 회사와 정면충돌 예고

    뉴스듣기
    푸르미마트 직원들이 꿈틀거리기 시작한다.

    지난 10월 31일 방송된 JTBC 드라마 ‘송곳’ 3회에선 푸르미마트 과장 이수인(지현우 분)과 부진노동상담소 소장 구고신(안내상 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앞으로 부당해고 사건에 맞서게 될 두 남자의 활약이 기대되는 가운데 푸르미마트 직원들과 임원 사이에 심상찮은 기류가 조성돼 관심을 모았다.

    특히 4회 예고편에서 과장 수인을 필두로 한 주강민(현우 분), 황준철(예성 분), 남동협(박시환 분) 등과 회사의 팽팽한 대립이 뚜렷하게 드러났다.

    JTBC 드라마 '송곳' 중. (사진=유한회사 문전사 송곳, (주)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그동안 조용히 당하기만 하던 직원들이 집단행동을 통해 정면충돌을 예고했다.

    노동조합에 관심도 없고 꼼짝하지 않았던 사람들을 분노케 하고 뭉치게 만든 특별한 원인에 궁금증이 모아지는 상황.

    또한 앞서 수인의 노조가입으로 신경이 날카로워진 회사 측에선 이와 같은 직원들의 행동이 반갑지 않을 터.

    이에 회사와 직원들 간의 마찰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관심을 높이고 있다.

    한편, 어제 방송에선 노동조합에 관련한 지식도 경험도 없는 수인이 고신과 함께 시위현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