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교육

    '유관순 동영상'도 '애국 반상회'도…TF가 만들었나

    교육부 "정상 업무일 뿐"이라지만…'사찰 의혹'까지 번질 수도

    정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위한 비밀 태스크포스(TF)팀을 운영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26일 오전 비밀 TF팀 사무실이 있는 곳으로 추정되는 서울 혜화동 정부초청 외국인 장학생회관에서 새정치민주연합 도종환 의원 등 국회 교문위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종민기자

     

    '청와대 비선 조직' 의혹을 받고 있는 국정화TF(태스크포스)가 그동안 물밑에서 수행해온 업무들의 적정성 여부를 놓고도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교육부는 일단 "기존 역사교육지원팀 인력을 증강한 것일 뿐, 정상적인 업무여서 문제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26일 TF의 주요 업무에 대해 "역사교육지원팀의 종전 업무인 역사교과서 발행체제 개선 기본계획 수립 및 교과서 개발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회와 언론에 설명자료를 제공하는 한편, 교과서 홍보계획 수립 및 추진이 그 목적"이라는 것.

    TF 단장을 맡은 오석환 충북대 사무국장 역시 '출입 봉쇄' 18시간만인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국립국제교육원을 나서면서 "교과서 개발 정책의 프로세스에 따라 진행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행정예고가 이뤄지고 있는 상태에서 구분고시가 이뤄지려면 (교육부 차원의) 다양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 팀이 맡아온 '다양한 준비'를 살펴보면, 교육부의 정상 업무가 맞는지 이해하기 힘든 대목들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가령 지방교육재정 업무를 봐야 할 김모 서기관은 홍보팀장을 맡아, 홍보물과 특별 홈페이지 제작을 주도했다고 문건에 적시됐다. 거짓홍보 논란에 휩싸였던 '유관순 열사편' 동영상이나 소통 창구 없는 주입식 홍보 페이지가 이 팀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교육부가 지난 18일 유튜브에 올린 문제의 동영상은 "현행 역사 교과서에 유관순이 등장하지 않는다"는 문구와 함께 "나는 당신을 모릅니다"란 여학생의 대사로 구성됐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초등학교 4, 5학년 국어 국정교과서에서 이미 유관순 열사를 배우고 있기에 이 동영상은 거짓"이라고 지적했다.

    교육부가 지난 14일 행정자치부에 공문을 보내 국정교과서 홍보 광고를 반상회에 배포해달라고 요청한 것도 이 TF의 아이디어일 개연성이 높다.

    '국정화 관련 업무 폭주'로 인해 원래 3명이던 기존 역사교육지원팀을 7배인 21명까지 늘렸다는 게 교육부 주장인 만큼, 웬만한 사안들은 이 TF를 거치지 않았을 리 만무하기 때문이다.

    특히 이 팀이 맡아온 교원이나 학부모 동향 파악 업무 등은 일종의 사찰 의혹으로까지 번질 수 있다는 점에서 다음주 고시 강행을 앞둔 여권을 당혹하게 만들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전병헌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시민사회, 교원 및 학부모 단체 동향 파악은 통상적 교육부 업무를 넘어선다"며 "이 TF는 '비밀정치공작소'라고 지적할 수밖에 없다"고 성토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