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대선캠프, 박경철 등 비선개입"

뉴스듣기


정치 일반

    "안철수 대선캠프, 박경철 등 비선개입"

    뉴스듣기

    금태섭 변호사 단일화 과정 담은 책 출간 "후보직 사퇴는 최악의 수"

    금태섭 변호사 (사진=윤성호 기자/자료사진)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이 2012년 대선에 출마했을 때 선거캠프(진심캠프)에 비선 라인이 개입하면서 소통부재가 심각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진심캠프의 상황실장을 맡았던 금태섭 변호사가 18일 출간한 '이기는 야당을 갖고 싶다'라는 책을 통해서다. 금 변호사는 후보 단일화 협상팀에도 참여했다.

    금태섭 변호사는 이 책에서 "진심캠프의 가장 큰 문제는 소통의 부재였다"며 그 원인으로 박경철 안동 신세계연합클리닉원장를 중심으로 한 비선라인을 꼽았다.

    박 원장은 자신이 캠프에 참여하면 '숨은 실세'라는 말을 들을 위험이 있다는 이유로 안 의원을 돕는 모임을 만드는 작업까지만 하고 빠지겠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비선 역할을 하며 캠프에 관여했다는 것이다.

    금 변호사는 비밀리에 운영된 이 기구에서 메시지 방향의 상당 부분을 결정하다 보니 예상하지 못한 발표가 불쑥불쑥 튀어나왔고 진심캠프의 힘이 빠질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이 주장한 국회의원 정수 축소 공약도 박 원장의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자신이 단일화 협상팀에 들어간다는 얘기도 박 원장에게 들었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11월 23일 당시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의원은 서울 공평동 선거캠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후보사퇴 의견을 밝혔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또 "참석자 중 언론에 대단히 부정적인 기사가 실릴 수도 있는 경력을 가진 사람이 있다는 것도 확인했다"며 "박 원장에게 전화해 큰 비판을 받을 수 있으니 (비공식조직을) 중단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금 변호사는 당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의 단일화 협상 과정에 대해서도 "단일화 협상이 실패한 데는 진심캠프의 책임이 더 크다"고 꼬집었다.

    그는 안 의원이 단일화와 관련해 "나에게 생각이 있습니다.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High risk, high return)"이라고 말한 일화도 공개했다.

    그러면서 "단일화 압력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 박 원장은 안 후보와 문 후보 간 깊은 교감이 있고 비공개로 만난 일도 여러 차례라고 했다"며 "선거 후 안 의원에게 물었더니 그런 일이 전혀 없었다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협상팀이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단일화 방안을 마련했지만 캠프 지휘부에서 일단 버티라는 지시만 내려왔다면서 "여론조사를 받아들여 문 후보와 승부를 했어야 한다. 나는 안 후보가 이겼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RELNEWS:right}

    그는 안 의원의 전격적인 후보직 사퇴에 대해 "최악의 수였다"고 평가했다.

    또 "안 의원이 조광희 변호사(후보 비서실장)에게 '대통령 후보로서 영혼을 팔지 않았으니, 앞으로 어떤 경우에도 영혼을 팔지 않으리라는 확신이 생겼다'고 말했다고 한다"며 "그렇다면 사퇴를 반대한 사람들은 정권을 잡기 위해 영혼을 파는 사람들이란 말인가. 모욕적인 말"이라고 비판했다.

    금 변호사는 안 의원 측과 민주통합당과의 통합 과정에 대해 "엄밀히 말하면 이것은 합당이 아니다. 안 의원 개인이 민주당에 들어간다는 '입당 선언'이었다"고 지적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