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더 리치' 악마의 유혹과 마주하다…"돈이 곧 행복일까?"

뉴스듣기


영화

    '더 리치' 악마의 유혹과 마주하다…"돈이 곧 행복일까?"

    뉴스듣기

    [노컷 리뷰] 극한 사막서 벌어지는 추격전…"네가 죽어가는 걸 지켜볼 뿐"

    영화 '더 리치' 스틸(사진=더블앤조이픽쳐스 제공)

     

    "행복한 미래를 보장할 테니 내 악행에 동참하라"는 악마의 유혹에 직면한 그대, 어떤 선택을 할 텐가?

    액션 스릴러를 표방한 영화 '더 리치'가 던지는 물음이다. 이 영화는 극한 상황에 처한 한 청년의 생존을 위한 사투를 통해, 승자의 모든 행위가 용서 받는 비뚤어진 세상을 통렬하게 꼬집는다.

    최고기온이 54도까지 올라가는, 물 없이는 한 시간 이상 살 수 없는 사막 더 리치로 사냥을 떠난 거물급 사업가 매덕(마이클 더글라스)과 현지 베테랑 가이드 벤(제레미 어바인). 작열하는 태양 아래 사냥감의 실루엣을 본 매덕은 값비싼 총의 방아쇠를 당겨 명중시킨다. 그런데 그 실루엣은 사냥감이 아니라 사람이었다.

    중요한 사업 계약을 앞둔 매덕은 자신의 살인이 계약에 악영향을 끼칠 것을 걱정하며 돈으로 벤을 매수하려고 한다. 매덕이 벤에게 제시한 것은 막대한 부와 창창한 미래. 하지만 자신의 초라한 삶 앞에서 갈등하던 벤은 결국 지역에서 어릴 때부터 봐 온 이의 죽음을 외면하지 않고 자신의 양심을 지킨다.

    이에 격노한 매덕은 벤을 벌거벗긴 채 사막 한가운데로 내몬다. 매덕이 벤에게 말한다. "난 널 직접 죽이지 않아. 네가 이 뜨거운 사막을 헤매면서 죽어가는 것을 지켜볼 거야."

    영화 더 리치는 하나의 진실을 두고 '덮으려는 자'와 '밝히려는 자'의 싸움을 그리고 있다. 덮으려는 자는 탐욕에 찌든 자본가이고, 밝히려는 자는 불확실한 미래에 고개 숙인 청년이다. 둘의 대립은 자본 권력과 순수한 인간성의 싸움은 물론 구세대와 신세대의 싸움, 거대한 자연과 미약한 인간의 싸움으로도 읽힌다.

    이러한 대립 구도는 사막이라는 극한의 공간과 만나게 되면서 긴장감이 한껏 끌어올려진다. 그 사막이 약육강식, 승자독식 논리가 맹위를 떨치는, 자연상태와 같은 지금 세상에 대한 은유로 여겨지는 까닭이다.

     

    90여 분으로 압축된 이 영화는 등장인물들이 살아 온 이야기를 하는 데 시간을 할애하지 않는다. 인물 사이 대화와 몸짓을 통해 캐릭터의 삶의 궤적과 성향을 엿볼 수 있도록 돕는다는 점에서 깔끔하다. 가진 것이 많은 만큼 지키고 싶은 욕심도 큰 매덕의 경우, 돈의 노예가 돼 나락으로 떨어진 인간의 면모를 여실히 드러낸다.

    이 영화의 제작자이기도 한 매덕 역의 마이클 더글라스는, 현대인의 다면적인 모습을 드러내는 작품들을 선보여 온 배우다. 그는 이번에도 자신의 필모에 걸맞은 뛰어난 악역 연기를 선보인다. 특별히 언성을 높이지 않아도, 팔 등을 크게 휘두르지 않아도 뿜어져 나오는 독기는, 나이 일흔을 넘긴 그가 여전히 "쓸모 있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하고 있는 듯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