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탄탄대로' 걷던 극장가…'메르스' 직격탄에 '벌벌'

뉴스듣기


영화

    '탄탄대로' 걷던 극장가…'메르스' 직격탄에 '벌벌'

    뉴스듣기

    [문화연예 메르스 기획②] "올 6월 관객수, 전월보다 20% 떨어질 수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또 여행과 영화, 공연 등 문화 산업도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CBS 노컷뉴스는 '메르스 사태'가 문화 산업에 미칠 파장과 이를 바라보는 문화연예계 내부의 목소리를 전하는 연속 보도를 마련했습니다. [편집자 주]

    (자료사진)

     

    2년 연속 영화 관객 2억 명을 넘기며 탄탄대로를 걷던 한국 극장가가 이달 '메르스 직격탄'과 마주하면서 크게 주춤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영화 칼럼니스트 김형호 씨는 3일 CBS노컷뉴스에 "메르스 확산의 영향으로 6월 영화 관객수는 전년 동월 대비 10%, 전월 대비로는 20%까지 떨어질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가 이달 영화 관객 하락세의 결정적인 근거로 꼽은 것은, 지난 2009년 6월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플루 경보를 최상위 6단계인 '대유행'으로 격상한 시점의 극장가 흐름이다.

    김 씨의 분석에 따르면 2009년 6월 관객수는 전월(2009년 5월) 대비 19.7%나 감소했는데, 이는 지난 10년간 통계를 봤을 때 두 번째로 큰 감소율이다. 전년 동월(2008년 6월)과 비교했을 때도 8.9% 하락으로 역대 세 번째 감소율을 기록했다.

    그는 "6월을 극장가 성수기인 여름 시장의 출발점으로 봤을 때, 2009년 6월은 비수기로 꼽히는 봄시장(2009년 3~5월)과 비교해도 관객이 19.7%나 하락해 역대 두 번째 감소율을 보였다"며 "지난 10년간 흐름에서 2009년 6월의 흐름은 이례적인 것으로, 봄시장의 증가세에도 불구하고 유일하게 전월과 전년 동월 대비 모두 높은 수준으로 감소한 때"라고 설명했다.

    ◇ 올 5월까지 상영작 양극화 심화…"메르스, 한국영화에 더 큰 타격"

    지난 10년간 6월 극장가 관객수 증감율을 나타낸 그래프. 2009년을 보면 다른 해와 달리, 전년 대비 봄시즌 관객이 늘었는데도 전월과 전년 동월 대비 관객이 모두 줄어든 것을 알 수 있다. (영화 칼럼니스트 김형호 씨 제공)

     

    "6월 관객수가 전월(5월)보다 20%나 큰 폭 떨어질 것으로 본 데는, 5월 박스오피스가 지난 10년간 역대 최고를 기록한 점도 고려됐다"는 것이 김 씨의 분석이다.

    김 씨가 들여다본 올해 박스오피스는 5월까지 누적 관객수 8086만 7072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만 9500여 명이 늘었다. 이는 지난 10년 통계로 봤을 때 2013년 1월부터 5월까지 8094만 6028명을 기록한 데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그는 "지난달 국적별 점유율은 외국영화 68.5%, 한국영화 31.5%로 외화가 관객 증가세를 견인했다"며 "한국영화 점유율은 지난 10년간 역대 네 번째로 낮았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올해 5월과 봄시장은 더 많은 관객을 모았지만, 전년보다 100만 관객 이상 영화가 20편으로 2편 더 많고 50만 관객 이상 영화가 29편으로 2편 줄었다"며 "이는 결국 중하위권 영화들이 받쳐 주지 못했다는 것으로 볼 수 있는데, 양극화 현상의 심화가 의심되는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