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권성동, '성완종 MB인수위 사퇴' 거짓말 논란

뉴스듣기


국회/정당

    권성동, '성완종 MB인수위 사퇴' 거짓말 논란

    뉴스듣기

    권 "비리 전력탓에 2.3일 만에 사퇴시켜"…실제론 태안 대책회의 주최 등 활동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이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성완종 전 회장 특별사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은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이명박 대통령직 인수위 자문위원직에서 2~3일 만에 사퇴했다고 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명박 정권시절 법무비서관을 지낸 권 의원이 이명박 정권과 성 전 회장과의 관계에 대해 선을 그으려다 거짓말을 한 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권 의원은 지난 22일 방송 인터뷰에서 "(2007년 말) 인수위의 자문위원으로 성완종 회장을 임명하고 불과 2, 3일 만에 비리전력자라고 해서 사퇴를 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CBS노컷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도 "(성 전 회장이) 비리 전력 때문에 하루, 이틀 만에 사퇴했다"며 "본인도 그렇게 말하지 않았느냐"고 밝혔다.

    하지만 당시 언론보도를 보면 성 전 회장은 인수위 자문위원 직을 유지하며 적지 않은 활동을 했다.

    지난 2008년 1월 11일 서울 종로구 해양수산부 청사 회의실에서 열린 태안 기름 유출사고와 관련한 정책 간담회. 표시된 인물이 故 성완종 경남기업 전 회장.

     

    성 전 회장은 임명된 지 10일 정도 지난 2008년 1월 11일 서울 종로구 해양수산부 청사 회의실에서 태안 기름 유출사고와 관련한 정책 간담회를 주최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홍문표 인수위 경제2분과 간사를 비롯 성완종 인수위 자문위원, 박규석 자문위원, 복수의 해수부 관계자, 진태구 태안군수, 이용희 태안군의회 의장 등 태안군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때 성완종 자문위원은 "태안지역 어민들에 대한 보상이 조속히 이뤄지지 않아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이명박 당선인이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는 만큼 오늘 논의된 내용을 상세하게 보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여정부 말기 성 전 회장이 두 번째 사면을 받은 것을 두고 정치권이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성 전 회장의 이명박 대통령직 인수위 자문위원 활동이 부각되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자문위원은 대선 과정에서 도움을 준 사람에 대한 배려차원에서 임명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이 성 전 회장의 특별사면을 챙겼다고 지목한 핵심 인물이 이상득 전 의원이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새정치민주연합 관계자는 "비리 전력으로 사퇴시킨 것도 사실과 다를 뿐더러 성 전 회장의 과거 전력은 정치권에서는 누구나 알 수 있는데 갑자기 이를 이유로 사퇴시켰다는 주장도 설득력이 약하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