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걸스데이, 컴백 미뤘다 "4월 대전 합류 NO"

뉴스듣기


가요

    걸스데이, 컴백 미뤘다 "4월 대전 합류 NO"

    뉴스듣기
    걸스데이(자료사진/황진환 기자)

     

    그룹 걸스데이(민아, 혜리, 유라, 소진)가 컴백 시기를 미뤘다.

    3일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에 “걸스데이의 컴백 시기를 5~6월로 미뤘다”고 밝혔다.

    앞서 걸스데이 측은 4월을 목표로 컴백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관계자는 “곡 작업이 늦어진 게 컴백 시기가 바뀐 가장 큰 이유”라며 “멤버들의 개별 활동도 일부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최근 걸스데이 멤버들은 활발한 개별 활동을 이어왔다. MBC ‘진짜 사나이’ 출연 후 주가가 오른 혜리는 JTBC ‘선암여고 탐정단’, SBS ‘하이드 지킬, 나’에 캐스팅 돼 연기 활동을 했고, 다수의 광고 촬영 스케줄도 소화했다.

    또 유라는 MBC ‘우리 결혼 했어요’, 소진은 SBS ‘떴다 패밀리’ 등에서 활약했다. 특히 민아는 현재 ‘나도 여자예요’로 데뷔 후 첫 솔로 활동을 하고 있는 상태다.

    이 관계자는 “민아의 솔로 활동이 빠르면 다음주에 마무리 된다. 이후 모든 멤버가 컴백 준비에 매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