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심은경 '널 기다리며' 첫 스릴러 도전 "캐릭터에 푹 빠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심은경 '널 기다리며' 첫 스릴러 도전 "캐릭터에 푹 빠져"

    뉴스듣기

    연쇄살인마와의 사투기·윤제문 김성오와 호흡…촬영 모두 마쳐·올 하반기 개봉

    영화 '널 기다리며' 촬영장의 배우 심은경. (사진=NEW 제공)
    심은경 윤제문 김성오 주연의 스릴러 '널 기다리며'(감독 모홍진, 제작 ㈜영화사 수작·㈜모티브 랩·㈜디씨지플러스)가 촬영을 모두 마치고 올 하반기 개봉을 위한 막바지 작업에 들어갔다.

    31일 널 기다리며를 배급하는 NEW에 따르면 이 영화는 지난 29일에 3개월간의 촬영을 모두 마쳤다.

    영화 널 기다리며는 15년 전 연쇄살인범에게 아빠를 잃은 소녀와 그녀를 보살펴온 형사, 그리고 마침내 세상에 나온 범인 사이 복잡하게 얽힌 운명과 충격적인 진실을 그리고 있다.

    20대 대표 여배우 심은경은 이 영화로 첫 스릴러에 도전했다. 심은경은 극중 아빠를 앗아간 진짜 범인을 밝혀내기 위해 15년을 기다린 소녀 희주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 내공을 선보인다.

    심은경은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너무나 욕심이 났고 생애 첫 스릴러 영화라 어느 때보다 뜻깊은 작품이었다"며 "널 기다리며를 촬영하는 3개월 동안 캐릭터에 너무 푹 빠져 있어서 당분간은 희주를 쉽게 잊지 못할 것 같다"고 전했다.

    15년간 출소만을 간절히 기다린 연쇄살인범 기범 역의 김성오는 연기 인생 최고의 악역에 도전한다. 살기 어린 눈빛의 다층적인 인물을 맡은 그는 이번 영화를 위해 상상 이상의 체중 감량을 감행했다.

    더 클릭!

    김성오는 "감독님을 포함한 모두가 널 기다리며라는 목표 하나만을 두고 달려온 것 같다"며 "그래서 현장에서도 하나로 뭉칠 수 있었다. 같이 만들어간다는 느낌이 강한 영화였다"고 했다.

    오랜 시간 희주를 보살피며 살인범 기범을 끈질기게 기다려 온 형사 대영 역은 윤제문이 맡았다. 윤제문은 쫓고 쫓기는 추격신이 많은 현장에서도 베테랑 배우다운 에너지로 분위기를 이끌었다.

    윤제문은 "항상 영화가 끝날 때는 시원섭섭하다. 그래서 더 기대되는 것 같다"며 "이번 영화에서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었지만 함께 연기한 배우들과 스테프들은 기억에 오래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