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왜 이러나'…조폭 접촉에 절도까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경찰 왜 이러나'…조폭 접촉에 절도까지

    뉴스듣기

    대구·경북경찰 '기강 해이'…음주사고후 도주

    대구·경북지역 경찰관들이 조직폭력배와 접촉하거나 슈퍼마켓에서 물건을 훔치는 등 연이어 물의를 빚고 있다.

    19일 대구·경북경찰청에 따르면 김천경찰서 김모(36) 경사는 지난 2월 구미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된 조직폭력배를 면회하고 경북경찰청 광역수사대의 '조직폭력배 2개 대학 총학생회 장악' 수사상황을 여러 차례 파악했다.

    경찰은 김 경사에 대해 최근 감봉 3개월의 징계를 했다.

    김 경사는 관할 경찰서내 사건이어서 수사진행 상황을 알아본 것이고 조직폭력배와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경찰이 수사 중인 조직폭력배 사건의 진행상황을 알아보고 해당 조직폭력의 피의자를 면회까지 했다는 점에서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특히 광역수사대는 조직폭력배 사건과 관련해 용의자를 검거하려다가 수차례 허탕을 치기도 했다.

    이 때문에 김 경사가 조직폭력배와 관련돼 내부 수사정보를 흘린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또 구미경찰서 김모(54) 경위는 지난달 16일 구미시내 한 슈퍼마켓에서 9천원짜리 두유 한 상자를 훔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후 정직 2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김 경위는 술에 취해서 당시 사건 경위가 기억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주민은 절도범을 잡아야 할 경찰이 절도범이 됐다며 혀를 찼다.

    구미시민 최민철(40)씨는 "최근 경찰의 근무 기강이 많이 흐트러진 것 같다"며 "경찰이 이런 식으로 해서야 누구를 믿고 살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대구 수성경찰서 고모(42) 경사는 지난 11일 수성경찰서 인근에서 술에 취해 차를 몰다가 주차된 승용차 3대를 들이받고 달아났다가 시민 신고로 적발됐다.

    경찰은 고 경사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이유로 아침에 출근한 뒤에야 음주 측정을 실시, 혈중알코올농도 0.03%의 결과를 얻었다.

    경찰은 고 경사가 집에 간 뒤 추가로 술을 마셨다는 주장을 받아들여 혈중알코올농도 0.04%로 추산, 무혐의 처분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음주운전 사고를 낸 고 경사뿐만 아니라 '제 식구 감싸기'를 한 경찰에까지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고 있다.

    경찰 한 관계자는 "경찰로서는 창피한 일이고 고개를 들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