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3 원혼 달래는 영화 '지슬' 관객 10만 넘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4·3 원혼 달래는 영화 '지슬' 관객 10만 넘어

    뉴스듣기

    개봉 22일 만…빼어난 영상·해학미에 더해진 인간미 호평

    지슬
    제주 4·3 사건을 다룬 영화 '지슬-끝나지 않은 세월2(이하 지슬)'가 12일 누적관객수 10만 명을 넘어섰다.

    개봉 22일 만이며, 우리나라 독립영화로는 2009년 12만 3000명이 본 '똥파리' 이후 4년 만이다.

    지슬의 10만 관객 돌파는 제작비가 상업영화의 수십분의 1에 해당하는 2억 5000만 원, 상영관도 50~60개에 머문 열악한 환경에서 이룬 성과여서 더욱 값지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슬은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시민평론가상, 한국영화감독조합상 등 4관왕에 오른데 이어 제29회 선댄스 영화제에서 최고작품상인 심사위원 대상을 받으며 이미 국내외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더욱이 영화계는 한국 현대사의 비극인 제주 4·3 사건이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다뤘다는 점에서 이 영화의 흥행에 남다른 가치를 부여하고 있다.

    4·3 사건은 해방 뒤 이념 분쟁이 극으로 치닫던 1947년 3월1일 경찰의 발포를 시작으로 이듬해 4월3일 발생한 봉기, 그로부터 1954년 9월21일까지 제주 양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으로, 사망자만 3만여 명으로 추정된다.

    흑백영화로서 빼어난 영상미와 해학미를 담은 이 영화의 배경은 1948년 11월 해안선 5㎞ 밖 모든 사람을 폭도로 여긴다는 소문을 듣고 양민들이 피난길에 오르는 제주다.

    당시 한 동굴에 무작정 피신해 있던 주민들은 "설마 나라가 힘 없고 죄 없는 자신들을 죽이겠냐"며 동굴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서로를 챙기며 하루 하루를 살아간다. 

    그 속에 굶고 있을 돼지가 걱정돼 마을에 내려갔다가 죽임을 당하는 주민의 안타까움이 있고, 동굴에 만삭의 아내 두고 도망쳐야 하는 남편의 절규가 있다.

    굶주림에 지친 주민들이 지슬(감자의 제주도 말)을 조금씩 나눠 먹는 등 인간애가 녹아 있는 장면은 보는 이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다른 한편에는 '빨갱이'를 죽이다 인간백정이 된 군인, 명령 불복종으로 추운 겨울 발가벗겨진 채 밖에서 굶주리는 부하가 있다.

    이렇듯 영화는 4·3 사건을 다뤘지만 주민들과 토벌군간 이분법적인 대결 구도보다, 당시를 살아내던 사람들의 모습 하나 하나를 보여 주며 인간애를 다루는 데 무게를 둔다.

    이 영화가 4·3 사건 속 원혼들을 달래는 씻김굿 같은 영화로 불리는 이유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