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왕의 꿈' 6번째 사고…스태프 7명 교통사고로 중·경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대왕의 꿈' 6번째 사고…스태프 7명 교통사고로 중·경상

    • 2013-03-22 06:00
    뉴스듣기

    분장팀 교통사고, 촬영 지장없이 진행

    ㅇㅇㅇㅇㅇㅇ
    KBS 1TV '대왕의 꿈'이 제작팀이 또다시 교통사고를 당했다.

    21일 KBS에 따르면 '대왕의 꿈' 스태프들이 탄 버스가 교통사고가 운전사를 비롯, 분장팀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해당 버스는 이날 새벽 2시 55분 께 경북 문경을 출발, 경주로 향하던 중 차량 이상유무를 확인하기 위해 갓길에 세웠다 뒤따르던 11.5t 화물트럭과 추돌했다.

    운전사 이 모씨는 팔과 다리를 크게 다치는 중상을 입었고, 버스에 타고 있던 고모 씨등 분장팀 6명은 경미한 수준의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화물차 운전사가 졸음운전을 하다가 버스를 들이 받은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KBS 측은 "현재 촬영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 촬영관계자도 "사고에 대한 안타까움은 있지만 일단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대왕의 꿈'은 지난해 최수종과 박주미가 교통사고를 당하는 등 주연 배우들의 사고로 두 번이나 드라마가 결방됐다. 또한 배우 최수종과 최재성이 낙마 사고를 당하기도 했다. 이번 사고는 '대왕의 꿈'이 겪은 6번째 사고다. 하지만 현재 전 배우들과 제작진이 의기투합해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