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치원 무자격 외국인 영어강사 활개…관리·감독 엉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교육

    유치원 무자격 외국인 영어강사 활개…관리·감독 엉망

    뉴스듣기

    [CBS 연속기획3] 유치원 체계 '흔들', 전면 재정비해야

    11
    상당수 유치원들이 자격이 없는 원어민 강사를 고용해 불법으로 고액 영어수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의 한 유치원. 한달 유치원비가 110만원이나 되지만 정원은 이미 초과 상태다. 현재 입학 대기자가 수십명에 이를 정도로 인기가 높다.

    서울의 또다른 유치원도 100만원 이상의 고액 유치원비를 받고 있으나 원아들이 몰리면서 입학하기가 쉽지 않다.

    학원 측은 "원어민 강사를 고용해 오전과 오후 영어 수업을 집중적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비쌀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고액의 유치원비를 받으면서도 자격이 없는 원어민 강사를 고용하고 있는 유치원이 다수 확인됐다.

    현행 출입국관리법에는 회화비자인 E2 비자를 받은 원어민 강사는 유치원 수업을 하지 못하도록 규정해 놓고 있다.

    E2 비자를 갖고 있는 원어민 강사는 유치원 정규 수업은 물론이고 방과후 수업 참여를 금지하고 있는 것이다.

    서울시교육청 조사 결과 서울지역 사립유치원 711곳 가운데 30곳이 원어민 강사를 두고 영어교육을 하고 있다.

    특히 30개 유치원 중 11곳의 유치원이 E2 비자를 소지한 원어민 강사를 고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감사를 통해 무자격 원어민 강사를 둔 유치원을 적발하고도 교육당국은 지금까지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고 있다.

    교육부는 유치원 무자격 원어민 강사가 전국적으로 어느 정도 활동하고 있는지 파악조차 못하고 있다.

    더 클릭!



    이런 가운데 적지 않은 유치원들이 정규 수업시간에 영어를 가르치고 있지만 이는 명백한 불법행위에 해당한다.

    유아교육법상 유치원 교육과정에는 영어 과목이 포함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다만 방과 후에는 영어수업을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 놨다.

    유치원 원어민 강사와 교육과정에 대한 총체적인 점검과 함께 재발 방지 및 보완책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