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야, '꼼수 논란' 의원연금…'백지화'

뉴스듣기


국회/정당

    여야, '꼼수 논란' 의원연금…'백지화'

    뉴스듣기
    1

     

    여야가 '꼼수' 논란을 빚은 국회의원연금 검토 계획을 전면 철회했다.

    새누리당 이철우·민주통합당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헌정회 연로회원 지원금을 폐지하는 마당에 의원연금제를 도입한다면 국민들이 이해하지 않으실 것"이라고 밝혔다.

    이철우 원내대변인은 "외국 주요 나라에는 대부분 의원연금제가 있어 검토한 적이 있었지만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국회에서 쇄신하는 마당에 다시 의원연금제를 들고 나오는 일은 있을 수 없다. 현재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부연 설명했다.

    이언주 원내대변인도 "연금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은 정치권이 국민들에게 깊은 신뢰를 주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의원연금제를 도입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꼭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야는 또 새해 예산안에 연로회원 지원금 예산이 포함된 데 따른 비판 여론이 높아진 것과 관련해서는 19대 국회의원부터 지원금을 완전히 '폐지'하겠다고 밝혔다.[BestNocut_R]

    아울러 현재 연로 지원금을 받고 있는 전직 의원들에 대한 지급 기준도 강화하기로 했다.

    ▲의원직 1년 미만 재직자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3인 기준) 424만 8,619원 이상 ▲국회의원 제명 또는 유죄확정 판결로 의원직을 상실한 자에 대해서는 지원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이밖에도 여야는 인사청문 대상에 대통령실장과 국민권익위원장을 포함하는 등 현재 60개에서 82개로 확대하고, 국회의원의 변호사·교수·체육회 단체장 등에 대한 겸직 금지도 합의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