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소노동자 김순자 "비정규직 삶 대변하려 출마"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정치 일반

    청소노동자 김순자 "비정규직 삶 대변하려 출마"

    뉴스듣기

    ■ 방송 : FM 98.1 (07:0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무소속 김순자 후보 (청소 노동자)

    대선까지 불과 21일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대한민국의 모든 이목은 이제 대선후보들 행보 하나하나에 쏠려 있는데요. 그런데 박근혜, 문재인 빅2 외에는 보기가 어렵죠. 군소후보들의 좋은 정책과 비전이 있어도 보여줄 기회가 없는데. 오늘 이 분 만나십시오. 특이한 이력을 가진 후보죠. 청소노동자 출신의 무소속 김순자 후보가 연결돼 있습니다.

    김순자
    ◇ 김현정> 어제부터 운동 시작하셨죠?

    ◆ 김순자> 네.

    ◇ 김현정> 김순자 후보는 시민들이 얼마나 알아보세요?

    ◆ 김순자> 많이 알아보더라고요.

    ◇ 김현정> 얼굴보고는 몰라도 내가 누구누구입니다 하면 알아들으시는?

    ◆ 김순자> 네, 청소노동자가 대통령에 출마했다더라. 이런 소식은 듣고 있다, 이런 이야기들 많이 합디다.

    ◇ 김현정> TV나 혹은 신문 이런 데서 노출이 잘 안 되는 것, 좀 서운하지는 않으세요?

    ◆ 김순자> 많이 서운하죠. 우리나라 언론이 다 썩었구나, 이런 생각도 좀 했습니다.

    ◇ 김현정> 다 섞었구나 싶을 정도로?

    ◆ 김순자> 네. 잘난 사람들만 선거하는 거지. 우리 같이 힘없고 이런 사람들한테는 언론조차도 이렇게 우리들의 정책이라든가 이런 거를 알리려고 해도 알릴만한 기회도 없고, 알릴만한 구조도 없고 이런 게 가장 서운하죠.

    ◇ 김현정> 청소노동자 출신이신데, 어떻게 출마를 결심하게 되셨나요?

    ◆ 김순자> 비정규직 노동자들, 백화점에 일하시는 분, 마트에 일하시는 분들, 경비노동자들, 열악한 환경 또 저임금에 시달리고 사람대접 못 받는 이런 사회. 우리가 뭘 잘못했습니까? 잘못한 것 아닌데. 이 사회가 우리를 이렇게 힘들게 하고 있으니까 이것만큼은 알려내고 잘못됐다는 거를 이 세상에다가 알리면서 이걸 바꿔내야 되겠다, 이런 생각을 가지고 출마하게 됐습니다.

    ◇ 김현정> 이들의 목소리를 누군가는 이 대선 국면에 나서서 들려줘야 한다, 이런 생각을 하셨군요.

    ◆ 김순자> 네, 그렇죠.

    ◇ 김현정> 그런데 기탁금이 3억 되잖아요. 이거 일정 득표율을 못 얻으면 그냥 이거 고스란히 내뱉어야 되는 돈인데.

    ◆ 김순자> 그렇겠죠.

    ◇ 김현정> 이건 어떻게 모으셨어요?

    ◆ 김순자> 그래서 저는 그 부분을 가장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가장 걱정을 많이 했더니만 그래도 아직 진보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이 사회에 많구나. 그런 거를 이번에 처음으로 느꼈습니다.

    ◇ 김현정> 모아 주셨어요?

    ◆ 김순자> 그분들이 십시일반 모두가 주택담보까지 하면서 이렇게 후원해 주실 때 저는 진짜 눈물겹게 반갑고 고맙고 감사하고 그랬습니다. 그런 분들이 있기 때문에 제가 이런 분들을 고통 받고 있는 이런 분들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게 아닙니까?

    ◇ 김현정> 핵심공약은 뭔가요?

    ◆ 김순자> 핵심공약은 제일 첫 번째 공약은 비정규직 철폐법안, 이거부터 없애야 된다. 그 다음에 또 노동시간을 좀 단축하자. 지금 주 40시간인데. 주 35시간만 하자.

    ◇ 김현정> 주 35시간. 너무 줄이는 거 아닌가요?

    ◆ 김순자> 그렇다고 생각합니까?

    ◇ 김현정> 그렇게 되면 경영자들 입장에서는 반발이 클 텐데요?

    ◆ 김순자> 글쎄요. 그렇게 생각하실 분도 있겠지만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 다음에 또 6년 일하고 1년 쉬는 유급안식년 제도를 도입하자. 학교에 제가 있어보니까 교수님들이 안식년 제도를 사용하고 있더라고요, 이미. 그렇기 때문에 우리 노동자들도 이 안식년 제도를 하면 참 좋겠다. 이래 싶어서 안식년제도, 쉬면서 일하자.

    ◇ 김현정> 오히려 그렇게 했을 때 노동의 효율이 올라갈 것이다, 그렇게 보시는 거군요?

    ◆ 김순자> 충분히 쉬면서 일하게 되면 효율도 올라갈 것이고 또 행복할 것이고, 노동자들이. 우리도 쉬면서 일할 권리가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 김현정> 결국 노동자들을 대변해서 나오셨기 때문에 핵심공약도 다 노동에 관련된 건데요. 그런데 김 후보님,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박근혜 후보, 문재인 후보도 노동공약 있거든요. 이 분들도 보면 최저임금인상, 근로시간단축, 공통으로 다 들어가 있고요. 여기다 문재인 후보 같은 경우에는 비정규직을 30% 이하로 감축하겠다, 물론 철폐까지는 현실적으로 안 될 것 같지만. 이렇게 말씀하시는데 이건 어떻게 평가하세요? 비슷한 것 아닌가요?

    ◆ 김순자> 그런데 저는 그분들 공약을 믿지 않습니다. 그리고 할 의지도 없고, 지금도 하려면 할 수 있잖아요.

    ◇ 김현정> 여야 다수당이니까?

    ◆ 김순자> 그렇죠. 그런데 할 마음이 없으면서 지금에 와서 그런 이야기를 한다고 하는 게 그게 앞뒤 맞지 않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지금도 하려면 하는데 무슨 그런 이야기, 앞뒤 맞지 않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가?

    ◇ 김현정> 언제는 대통령 안 돼서 못 했느냐, 이런 얘기예요. (웃음)

    ◆ 김순자> 그렇죠. 지금 우리도 민주정부가 10년 동안 정권을 가지고 있었고, 지금 또 이명박 정권 5년, 15년 동안 우리를 이렇게 힘들게 해 놓고 지금도 무슨 없는 법을 가지고 와서 하겠다. 그거는 저는 진정성이 없다고 봅니다.

    ◇ 김현정> 그분들은 서민들의 고통을 잘 모른다고 생각하세요?

    ◆ 김순자> 그렇죠, 제가 말하고 싶은 게 그거죠.

    ◇ 김현정> 꼭 경험을 해 봐야 하느냐. 그거는 경험해 보지 않아도 알 수 있다고 얘기할 수도 있는데.

    ◆ 김순자> 몸소 경험한 사람하고, 그냥 이론적으로 아는 사람하고는 저는 차이가 많다고 생각합니다.

    ◇ 김현정> 이번 대선 끝까지 완주하실 거죠?

    ◆ 김순자> 네, 완주할 겁니다.

    ◇ 김현정> 각오 한 말씀해 주시죠.

    ◆ 김순자> 저는 이번 대선에 비정규직 노동자, 청소노동자들 많이 만나겠습니다. 그리고 그분들과 다른 사회 가능하다. 다른 정치가 가능하다. 다른 세상이 가능하다. 이런 걸 알리면서 국민이 뭉치면 세상을 바꿀 수 있다. 이렇게 말하면서 전국을 누비고 다닐 겁니다.

    ◇ 김현정> 알겠습니다. 열심히 뛰시고요. 오늘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고맙습니다.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바로가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