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TV] 檢, 박희태 국회의장 부속실 압수수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TV] 檢, 박희태 국회의장 부속실 압수수색

    뉴스듣기

    관련자 입 다물자 '물증찾기' 정면돌파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박희태 국회의장의 부속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 장관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검찰이 오늘 오전 4시간에 걸쳐 박희태 국회의장의 측근 3명의 자택과 국회 내 사무실을 전격적으로 압수수색했습니다.

    대상자는 국회의장 부속실에 근무하는 여성 보좌관 함 모씨, 조정만 정책수석, 이봉건 정무수석입니다.

    이들 세 사람은 2008년 한나라당 전당대회 때 '박희태 캠프'에서 각각 회계담당, 재정담당, 공보담당을 맡은 박희태 의장의 측근들입니다.


    오늘 압수수색은 박 의장이 "돈봉투 사건에 대해 나는 모르는 일"이라고 언급한지 하루 만에 단행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에 대해 "국회의장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해외순방 기간 중 압수수색을 하지 않았다"며 "박 의장이 귀국한 이상 정면돌파한다는 심정으로 실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의장의 '모르쇠' '버티기' 행보에 맞서 검찰 본인들의 표현대로 정면돌파 방식의 압박을 가한 셈입니다.

    설 연휴기간에도 수사를 계속하기로 한 검찰은 오늘 확보한 각종 문건과 컴퓨터 파일 등 자료의 분석과 관련 검토를 마치는 대로 연휴 이후 조정만 수석 등 박 의장 측근들을 차례로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의혹의 정점에 서있는 박 의장의 조사도 머지않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