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돈봉투' 수사팀, 특수부 검사 포함 대규모 구성(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돈봉투' 수사팀, 특수부 검사 포함 대규모 구성(종합)

    뉴스듣기

    기존 의혹 이외의 범위로까지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1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특수부 검사 등을 수사팀에 보강해 대대적인 자금추적을 예고하고 나섰다.

    서울중앙지검은 9일 사건을 배당받은 공안1부(이상호 부장검사)가 특수부 검사와 금융조세조사부 검사 등 특수수사 인력을 지원받아 평검사만 6~7명에 달하는 대규모 수사팀을 꾸렸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지난주 수사에 착수하면서부터 특수부와 금융조세조사부 검사 1명씩을 지원받았다”며 “수사 진행상황이 어떻게 바뀔지 모르기 때문에 이렇게 수사팀을 꾸렸다”고 밝혔다.

    특수부 인력 등이 차출된 이상 검찰이 이번 사건을 통상의 공안사건과 달리, 권력형 비리나 경제범죄 수사 기법이 필요한 사안으로 보고 있는 셈이다.

    따라서 광범위한 계좌추적 과정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경우에 따라 기존 의혹 이외의 범위로까지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검찰 관계자는 “고승덕 의원이 문제 제기한 2008년 전당대회 부분을 중점적으로 살펴보지만, (2010년 전당대회 등) 다른 필요한 부분도 조사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주 수사의뢰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은 한나라당 김재원 법률지원단장은 조전혁 의원의 폭로 내용(2010년 전당대회 금품 살포)도 수사해달라고 검찰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전날 폭로자인 고승덕 의원을 소환해 “2008년 전당대회 때 박희태 국회의장(당시 당대표 후보) 측으로부터 300만원이 든 돈봉투를 받았다 돌려줬다”는 진술을 받았다.

    검찰은 이날 고승덕 의원실 관계자 2명을 추가로 소환해 당시 상황에 대해 보완 조사를 벌였다. 소환된 이들은 당시 돈봉투를 받은 여직원과 박 의장 측에 돈봉투를 반환한 전직 보좌관 등이다.

    향후 ‘의원실로 돈봉투를 배달했다’고 지목된 박 의장 측 인사 등 이번 사건에 연루된 한나라당 관계자들의 줄소환이 예상된다.

    한편 돈봉투를 전달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 의장의 조사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해외 순방을 마치고 오는 18일 귀국하는 박 의장은 설 명절 이전인 20일쯤 검찰 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다만 현직 국회의장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검찰청 소환 대신, 국회의장 공관 등지에서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