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CJ E&M, "2012년 드라마 870억 투자…올해 수출쾌거 80억"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CJ E&M, "2012년 드라마 870억 투자…올해 수출쾌거 80억"

    • 2011-11-23 14:39
    뉴스듣기

    '로맨스가 필요해' 케이블드라마 사상 첫 日 공중파 방영

    tvN, OCN, 채널 CGV 등 채널을 통해 케이블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고 있는 CJ E&M 드라마 사업 본부가 2012년에 드라마 총 26편을 제작, 870억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CJ E&M 드라마 사업 본부는 23일 오전 서울 강남 CGV청담 씨네시티에서 2012년 드라마 비전 발표 간담회를 갖고 올 한 해 드라마 성과와 내년 드라마 라인업 및 비전을 전했다. 이 자리에는 최관용 드라마사업본부장, 민병호 콘텐츠전략국장이 참석했다.

    최관용 상무는 “내년에는 자체드라마, 지상파 드라마를 모두 포함해 총 26편, 제작비 87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내년 드라마 라인업으로는 1월 tvN ‘로맨스가 필요해’ 시즌 2와 ‘꽃미남 밴드:안구정화’, 2월에 ‘일년에 열두 남자’와 ‘결혼의 꼼수’ 등을 선보인다. 신설되는 일일극은 ‘노란복수초’로 2월부터 전파를 탄다. 3월에는 배우 양동근이 주연을 맡은 ‘히어로’와 ‘신의 퀴즈’ 시즌 3 등이 방송된다.

    특히 KBS ‘추노’의 곽정환 감독이 연출을 맡은 신작과 KBS ‘성균관 스캔들’의 김원석 PD가 메가폰을 잡은 케이블판 ‘드림하이’도 기획 중이다.

    최 상무는 “곽정환 PD, 김원석 PD 모두 내년 하반기 정도에는 브라운관을 통해 제작물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김원석 PD는 엠넷에서 최초로 준비하는 음악 드라마를 계획하고 있다. ‘드림하이’와는 조금은 다른 느낌의 음악과 드라마를 접목시킨 드라마를 계획 중이다”고 밝혔다.

    2011년 한해 동안 이뤄낸 드라마 성과에 대해서도 전했다. 최 상무는 “지상파에 비해 내세울 금액은 아니지만 올해 콘텐츠 수출 금액 100억 중 80%인 80억 정도가 드라마 콘텐츠 수출 성과다. ‘로맨스가 필요해’ 경우 케이블 드라마 사상 최초로 일본 지상파 TBS에서 방송될 예정이며, ‘꽃미남 라면가게’는 방송되기 전 회당 10만 불에 판매됐다”고 고무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외에도 현재 방송 중인 OCN ‘뱀파이어 검사’ ‘특수사건전담반 텐’은 내년 상반기 일본에서 방영을 앞두고 있고 채널 CGV에서 방영된 ‘소녀K’와 OCN ‘신의 퀴즈 2’ 등은 일본의 콘텐츠 배급사 SPO에 판권이 판매됐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