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완선, “용준형과 손잡는 장면 때문에 안티팬 걱정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김완선, “용준형과 손잡는 장면 때문에 안티팬 걱정했다”

    • 2011-11-06 15:00
    뉴스듣기

    Mnet ‘마이크’에 출연해 디지털 싱글에 대한 뒷이야기 들려줘

    r

    댄싱퀸 김완선이 용준형과 작업한 디지털 싱글곡 ‘비 콰이엇(Be Quiet)’에 얽힌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김완선은 케이블 음악채널 Mnet 뮤지션 인터뷰 프로그램 마이크(MIC)에 출연해 “안무에 용준형과 손잡는 장면이 있는데, 솔직히 비스트 팬들의 안티폭탄을 걱정했었다”며 “예전에 활동할 때는 이런 경우 여자 가수가 비난을 받았기 때문에 손잡는 장면을 안무에서 빼자고도 했었다. 하지만 걱정과는 달리 비스트 팬분들이 맛있는 도시락도 챙겨주고, ‘for 김완선 언니’라며 편지도 써주는 모습에 너무 많은 감동을 받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용준형과 작업해 본 소감을 묻자 김완선은 “용준형은 나이에 비해 가볍지 않고 착하고 예의 바른 친구”라며 “같이 작업하는 게 많은 도움이 됐고, 이러다 아이돌과의 공동 작업에 중독되는 게 아닐까하는 걱정 아닌 걱정도 했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어 김완선은 미모에 대한 비밀도 밝혔다. 25년간 변치 않는 외모에 대한 비결을 묻자 김완선은 “결혼하지 않고 아기를 낳지 않았기 때문에 어릴 때와 지금의 라이프 패턴이 똑같다”며 “6시 이후엔 음식을 안 먹는데 오랜 시간 연예인으로 살아서 생긴 이득”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춤실력을 묻는 질문에 그녀는 “처음 춤을 시작할 때 춤의 춤자도 모르는 아이였는데, 어느새 나를 가르치던 사람을 내가 가르치고 있었다”며 “좋은 음악을 들었을 때 느껴지는 흥분, 설레임을 연주가가 악기를 연주하듯 몸으로 표현하는 것”이라고 비결을 전했다.

    이밖에 이날 엠넷 ‘마이크(MIC)’에서는 신중현, 김창완 등 최고의 뮤지션들이 그녀의 앨범에 참여한 사연, 그녀가 제작자로 나섰던 댄스그룹 오룡비무방의 실패기, 내성적인 성격과 살인적인 스케줄 때문에 외로웠던 전성기 시절, 대한민국 여자 솔로 가수 최초로 100만장을 돌파한 5집 앨범 이야기, 음악에 대한 철학 등 가수 김완선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다.

    한편, ‘마이크(MIC)’는 화제가 되고 있는 뮤지션들의 속 깊은 얘기를 들어볼 수 있는 인터뷰 프로그램으로 김완선 편은 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