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박원순 변호사의 낡은 구두 '화제'

    ㅓㅗㅎㄹㅇ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뛰어든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의 낡은 구두 사진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유명 사진작가 조세현씨는 7일 자신의 트위터에 "가끔 렌즈가 엉뚱한 방향을 가리킬 때도 있답니다"라며 "오늘 제 눈을 사로잡은 것은 박원순 변호사의 신발이었지요"라는 글과 함께 박 상임이사의 구두 사진을 올렸다.

    공개한 사진은 헐렁한 검은색 양말 아래 박 상임이사의 갈색 구두에 초점을 맞춘 것이다.

    사진속의 구두는 뒷굽이 해질대로 해져 일부분이 아예 떨어져나갈 정도로 낡은 상태였다.[BestNocut_R]

    이 사진은 트위터 등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가면서 온라인에서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한 누리꾼는 "짠 합니다! 초심 잃지 마시고 꼭 필승 하셔서 희망을! 희망의 등불을 밝혀 주시길!~~"이라며 감동적인 반응을 보였다.

    다른 누리꾼들도 "가슴이찡합니다. 웬지모를 눈물이...서민을 위한 정직한 정치인이 나오길 바랍니다" "순수한 마음 희망을 봅니다. 우리 국민들도 자신의 재산보다 제정신으로 돌아오고 있음을 봅니다"라는 소감의 글을 올렸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