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짐승녀’ 케샤, 신곡 ‘위아 후위아’ 공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짐승녀’ 케샤, 신곡 ‘위아 후위아’ 공개

    • 2010-10-18 16:26
    뉴스듣기

    18일 MBC 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 통해 신곡 최초 공개


    데뷔곡 ‘틱 톡 (TiK ToK)’으로 빌보드 팝 싱글 차트 9주 연속 1위를 차지하며 2010년 팝 음악계를 화려하게 데뷔한 ‘짐승녀’ 케샤(Ke$ha)가 신곡 ‘위 아 후 위 아(We R Who We R)’를 공개한다.

    케샤의 국내 유통을 맡고 있는 소니뮤직은 18일 오후 7시에 MBC 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 생방송에서 케샤의 신곡 ‘위아 후위아’가 처음으로 공개된다고 밝혔다.

    새로운 싱글 ‘위 아 후 위 아(We R Who We R)’는 최근 미국 내 게이 청소년이 학교에서의 따돌림으로 인해 자살했다는 소식을 듣고 케샤가 직접 펜을 든 곡이다.

    최근 그녀는 공식 웹사이트에서 이 곡과 함께 동성애 학생들의 권익 보호를 위한 프로젝트 ‘잇 겟츠 베터’(It Gets Better)’에 추모의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케샤는 지난해 싱글 데뷔한 미국의 팝스타로, 데뷔 앨범 ‘애니멀 (Animal)’을 전세계 200만장이나 팔아치운 초신성이다. 시원시원한 일렉트로닉 힙합 사운드와 거친 이미지로 ‘짐승녀’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데뷔앨범 ‘애니멀’은 한국에서도 더블 플래티넘 (Double Platinum)을 기록했으며, 싱글 ‘틱 톡 (TiK ToK)’도 국내 음원차트를 포함해 총 13개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국내 팝팬들에게도 차세대 팝게 섹시스타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신곡 ‘위 아 후 위 아(We R Who We R)’는 오는 10월 26일 먼저 디지털에서 전 세계 동시 발매되며, 11월 23일 발매되는 새 앨범 ‘애니멀 + 카니발 (Animal + Cannibal)’에 수록될 예정이다. 케샤는 신보 공개에 앞서 “이 음반의 목적은 나의 고마운 팬들을 계속 춤추게 하는 것”이라며 “맘에 들지 않으면, 저를 확 물어버리세요”라는 ‘짐승녀’다운 소감을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