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이언맨2' 스칼렛 요한슨, "블랙 위도우는 섹시와 액션을 겸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아이언맨2' 스칼렛 요한슨, "블랙 위도우는 섹시와 액션을 겸비"

    뉴스듣기

    스칼렛요한슨
    스칼렛 요한슨이 올 상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아이언맨2'를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수퍼히어로 무비에 모습을 드러낸다.

    스칼렛 요한슨은 제작사와의 인터뷰에서 "모든 게 놀라움의 연속이었다"며 "솔직히 '아이언맨'을 보기 전에는 수퍼히어로 영화에 출연하는 것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또 그녀는 "블랙 위도우가 가장 오래된 수퍼히로인이란 것과 많은 팬들을 거느리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꼭 블랙 위도우를 주인공으로 하는 영화가 아니더라도 다음 시리즈에 다시 출연했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스칼렛 요한슨은 이번 작품에서 자신의 정체를 숨긴 채 '아이언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비서가 되는 러시아 스파이 블랙 위도우 역을 맡아 예의 섹시한 매력은 물론 화끈한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녀의 액션 연기 또한 이번이 처음이다.

    스칼렛요한슨
    스칼렛은 "완전히 다른 두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 같았다"며 "나에겐 하나의 도전이었고, 존 파브로 감독이 큰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이 시작되기 전 한 달 동안 '아이언맨2' 스턴트 팀과 가족처럼 지내며 고통스러운 트레이닝 과정을 거쳤다"며 "진짜처럼 보이길 원했고, 준비하는 과정을 힘들었지만 가치 있는 노력이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 최근 검정색 수트를 입은 블랙 위도우 이미지를 통해 섹시함을 전했다. 그녀는 "처음 수트를 입었던 날 마블 코믹스 관계자들과 존 파브로 감독님의 반응은 '와우'였다"며 "전 그저 '이거 끝내주는데'하면서 그들을 앞에 두고 원을 그리면 이리저리 걸어 다녔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녀는 "누구라도 이 복장을 입으면 이 배역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을 수가 없다(웃음)"며 "'정말 이 여자가 전쟁에 나가는구나란 느낌을 전해준다"고 밝혔다.

    금발 머리카락을 본인의 판단에 의해 붉은색으로 염색했다. "감독을 두 번째 만났을 때 빨간색으로 염색했는데 실험해 보고 싶었다"고 밝힌 스칼렛은 "프리 프로덕션이 시작되기 일년 전에 감독과 제작자를 만났는데 그 때 마블 유니버스에서 제작할 수퍼히로인 영화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다. 그 중 하나가 블랙위도우"라며 "그 때의 구상이 이번 영화에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언맨2'는 29일 개봉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