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영화

    하지원, "김명민 몰래 야식 먹은 이유는"

    '내 사랑 내 곁에' 제작보고회에서 야식에 얽힌 비화 밝혀

    하지원

     

    "처음엔 야식 먹는 것을 자제했는데 나중엔…."

    영화 '내 사랑 내 곁에'는 루게릭 병에 걸린 종우(김명민)와 장례지도사 지수(하지원)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 루게릭에 걸린 환자를 연기하기 위해 김명민은 몸무게를 20kg가량 감량했고, 빼빼 마른 김명민의 모습이 최근 TV를 통해 공개되면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때문에 '내 사랑 내 곁에' 촬영장에서는 무엇보다 야식 등 먹을 것에 민감할 수 밖에 없었다.

    하지원은 24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내 사랑 내 곁에' 제작보고회에서 "먹는 것을 좋아하는데 눈치가 조금 보였다"며 "처음에는 참을 수 있었기 때문에 많이 자제했는데 나중에는 김명민씨 모르게 감독님과 떡볶이 등 야식을 먹곤 했다"고 전했다.

    김명민은 "처음에는 감독님이 저 때문에 식사도 하지 않았다. 지원씨도 마찬가지였다. 물론 후반에는 먹으러 갔지만"이라며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갑자기 없어진다. 나중엔 점점 더 예민해지면서 뭘 먹었는지도 다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나중엔 안 먹는 게 너무 자연스럽게 되다보니 아예 '명민 떡볶이 안먹지'라고 해버리더라. 옆에서 부추기면 그래도 하나 정도 먹어볼 생각도 있었는데"라며 무척 아쉬워했다.

    이에 박진표 감독은 "김명민 옆에서 덩달아 힘들게 간호를 하다보니 지원씨까지 살이 빠지더라. 그래서 감독으로서 절대 먹고 싶지 않았지만 같이 먹어야 지원씨도 먹기 때문에 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하지원 역시 "저도 먹고 싶지 않았는데 감독님이 볼 살 빠지면 안된다고 해서 억지로 먹었다"고 웃음을 보였다.

    '내 사랑 내 곁에'는 9월 24일 개봉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