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감도' 엄정화, " '남편'황정민과는 도발적인 애증 관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오감도' 엄정화, " '남편'황정민과는 도발적인 애증 관계"

    뉴스듣기

    "기존 영화에서 표현하는 느낌과 달라"

    엄정화
    "단편영화의 특성과 함께 판타지가 가득한 영화다."

    영화 '오감도'를 통해 황정민과 4년 만에 스크린에서 다시 만나게 된 엄정화가 영화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엄정화는 최근 노컷뉴스와 인터뷰에서 "장편영화가 다룰 수 없는 판타지가 있는 영화라서 매력적이다"며 "내가 출연해서가 아니라 영화 자체가 보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엄정화는 '오감도' 중 민규동 감독 편 에피소드에서 황정민과 부부 사이로 열연한다. 엄정화는 극 중 자신의 친구와 몰래 여행을 즐기다 사고를 당하게 되는 남편(황정민)을 미워하면서도 사랑을 그리워하는 아내 역을 맡았다.

    2005년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이후 4년 만에 또 다시 커플 인연을 맺게 됐다. 이번에는 전편보다 더 도발적이고 애증 섞인 관계다.

    엄정화는 "감독님과도 '내 생애'로 호흡을 맞춰 편하고 즐겁게 임했다. 영화를 찍는다는 것보다 재밌는 작업을 한다는 느낌이었다"며 "감정을 표현해도 기존 영화에서 표현하는 느낌과 굉장히 다르다"고 밝혔다.

    또 "황정민씨와 김효진씨 등 3명이 출연하는데, 찍으면서 '우리 이래도 돼요'라고 물어볼만큼 에로스를 표현함에 있어 판타지 요소가 많다"고 덧붙였다.

    '오감도'는 에로스라는 주제로 허진호, 변혁, 유영식, 오기환, 민규동 등 다섯 명의 유명 감독들이 모여 공동 연출한 작품으로 올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