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수도권

    김문수 지사, '눈물'은 계속된다

    뉴스듣기

    KTV 다큐 프로그램 녹화서 어머니 생각에 눈물

    김문수
    지난달 어려운 가정의 사정을 듣다 눈물을 보인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이번엔 어머니 생각에 또한번 울음을 터트렸다.

    23일 도에 따르면 지난 22일 KTV 한국정책방송의 휴먼토크 프로그램 '내 마음의 고백' 녹화방송에 출연한 김 지사는 학생운동으로 제적과 수배, 도피 생활을 하느라 어머니께 대학졸업장 조차 전해드리지 못한 죄송스러운 마음을 담은 편지를 읽던 중 눈물을 쏟았다.

    김 지사는 이날 녹화에서 "지금도 어머니를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해진다"며 "도피생활 중에 어머니의 위암 소식을 듣게 돼 경찰에 연행될 각오로 고향으로 돌아가 약초를 찾아다니고 어머니께 굼벵이를 잡아 구워드렸었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이어 김 지사는 어머니와 부인 설난영 여사, 딸 김동주 씨 등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세 여자와의 인연을 소개하는 등 개인사를 밝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노동운동가에서 국회의원을 거쳐 경기도지사에 이르기까지의 파란만장한 인생 스토리의 주인공 김 지사의 휴먼토크 '내 마음의 고백'은 오는 24일 저녁 8시40분(재방 18일 낮 2시)에 KTV를 통해 방영된다.

    어머니의 마지막 말씀, "나를 좀 안아다오…"
    어머니 뵙고 싶습니다그날은 하얀 눈이 내렸지요. 그날은 몹시 추운 날이었지요.당신께서 저를 보고 '안아 달라'고 하시던 그날이 오늘은 왜 이리도 생생히 떠오르지요? 저의 품에 안기셨던 어머니는 새털처럼 가벼우셨지요.(중략)34년이 지난 오늘은 왜 이리도 당신의 생각이 간절합니까?당신께서 저희들을 걱정하시던, 그 많은 세월, 애끓던 그 모습을 생각하면, 부끄럽습니다. 그래서 당신께서는 늘 '내리 사랑'이라고 하셨지요.무자식이 상팔자다 하시던 당신의 타는 가슴을 이제야 짐작할 뿐입니다.우리 7남매에게 콩나물갱죽만 먹이시던 당신의 아픈 가슴이 그립습니다.오늘은 당신께서 떠나신 날. 하루만이라도 잘 모시고 싶은 어머니!당신께서는 대답이 없으십니다.

    어머니! 보고 싶은 우리 어머니! 당신을 사랑합니다.(2009년 1월 5일 어머니 기일에 쓴 편지 中)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