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혜진 “부친상 당한 뒤 진짜 ‘큰언니’가 된 기분이에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전혜진 “부친상 당한 뒤 진짜 ‘큰언니’가 된 기분이에요”

    • 2008-06-05 18:09
    뉴스듣기

    KBS 1 TV소설 ‘큰언니’로 2년 만에 안방 복귀

    ss
    미스코리아 출신 탤런트 전혜진이 2년 만에 브라운관에 컴백한다. 전혜진은 KBS 1TV TV소설 ‘큰언니’ (극본 이세영 호영옥·연출 홍성덕)의 주인공 인옥 역을 맡아 안방에 복귀 신고식을 올린다.

    5일 ‘큰언니’의 촬영이 한창인 경기도 수원의 KBS드라마제작센터에서 만난 전혜진은 4년 전 모친상에 이어 지난 2월 18일 아버지를 여읜 뒤 고아와 다를 바 없었던 자신의 심경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전혜진은 “원래는 화려한 역할을 하고 싶었고 다른 드라마 제의도 있었지만 상을 당한 뒤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독실한 크리스천인 그녀는 아버지를 잃은 슬픔을 종교 집회 등을 통해 보듬기 시작했다. 그 때 그녀에게 ‘큰언니’ 연출자 홍성덕 PD의 전화가 걸려왔다. 전혜진은 “시놉시스를 읽은 뒤 마음에 기쁨이 넘쳤다. 아픈 감정이 치유가 되면서 몰입이 되더라”라며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큰언니’는 13살 나이에 돌아가신 부모를 대신해 두 동생들을 돌보는 큰언니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전혜진은 따뜻하고 유순하지만 어려운 상황을 겪어 나가며 억척스럽게 변하는 큰언니 송인옥을 연기한다.

    전혜진 외 오승은, 정다영 등이 출연한다. ‘큰언니’는 9일 첫 방송된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