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가요

    빅뱅, "하고 싶어지면 트로트도 도전"

    • 2007-11-26 19:00
    뉴스듣기

    [노컷인터뷰]미니음반 '핫이슈' 발표한 그룹 빅뱅

    빅뱅1
    남성 5인조 그룹 '빅뱅'의 막내 승리(이승현·17)는 꿈을 이뤘을까?

    지난 여름 승리는 "대한민국 모두 빅뱅을 알 수 있길 바란다"라는 꿈을 밝혔다. 그 후 3개월만에 다시 만난 그들에게는 이미 꿈이 이뤄져있었다. '거짓말' 덕분이다.

    빅뱅과 함께 나선 목동의 한 공원에 사람들이 하나둘씩 모여들기 시작했다. 암호는 '빅뱅이 떴다'였다. 인터뷰 장소로 이동할 때도 교복 입은 학생부터 유니폼의 직장인까지 빅뱅의 모습에 '진짜 빅뱅이 맞느냐?'라고 서로에게 물으며 '비명'을 질렀다.

    더 클릭!

    뜨거운 반응에 빅뱅은 놀란 눈치다. 그래도 한껏 고무되지는 않았다. 즐기는 듯도 보였다.

    "예전에는 다섯 명이 함께 안 다니면 못 알아봤는데 이제는 따로 다녀도 알아봐 주세요. 아무래도 예전보다 보여 지는 부분이 많으니까 그런 것 같아요. 또 노래의 인기도 많이 실감하고 있고요(태양·19)."

    22일 온라인 음악 사이트에 음원이 공개되던 날 빅뱅의 신곡 '마지막 인사'와 '바보'는 포털사이트 검색순위 10위 안에 오래도록 머물렀다. 모두가 빅뱅의 신곡을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 말이다.

    이번 음반에도 어김없이 프로듀서를 맡은 리더 G드레곤(권지용·19)은 "우리가 하고 싶은 노래를 하고 팬들에게 숙제검사를 맡으러 온 느낌이에요"라며 "대성의 발라드와 승리의 팝, 탑의 힙합, 태양의 R&B를 녹였는데 사람들이 듣고 '빅뱅 노래 같다'는 얘기를 한다면 우리로서는 뿌듯할 것 같아요"고 신작을 선보이는 각오를 드러냈다.

    빅뱅2


    타이틀곡 '마지막 인사' 강한 비트의 트랜스 힙합으로 주목

    지난 8월 발표한 '올웨이즈(ALWAYS) 이후 2번째 미니앨범인 '핫이슈(Hot issue)'에는 빅뱅이 만들고 부른 총 6곡이 담겼다. 타이틀곡 '마지막 인사'는 강한 비트의 트랜스 힙합 리듬이 돋보인다.

    "가사에 '어바웃 러브'가 반복 돼서 제목이 될 줄 알았는데 양현석 사장님이 '마지막 인사'로 붙였어요. '가수는 노래 제목을 따라간다'라는 속설 때문에 진짜 마지막 인사가 되면 어쩌나 하고 걱정도 했지만 휘성의 '안되나요'가 히트한 것처럼 속설은 속설일 뿐 신경 쓰지 않기로 했어요(태양)."

    수록곡 '크레이지독(Crazy Dog)'은 서태지와 아이들의 '환상 속의 그대'의 도입부를 샘플링 해 전혀 다른 곡으로 만들어 놨다. 지누션이 1집 앨범 '지누션 붐(Jinusean Bomb)'을 통해 서태지와 아이들의 '컴백홈'을 차용한 것과 비슷하다.

    타이틀 곡 만큼 호응을 얻고 있는 '바보'는 '거짓말'의 연장선에 있다. 특히 팬들은 가성을 이용한 코러스 목소리의 주인공 찾기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이 외에도 인트로 '핫이슈'와 '벗 아이 러브 유(But I love u)', '아이 돈 언더스텐드(I don't understand)' 도 반응이 좋다.

    "누가 들어도 좋은 노래가 좋은 음악인 것 같아요. 그래서 우리도 누가 들어도 귀에 들어오고 따라 부르기 쉬운 노래를 하려고 해요(대성)."

    빅뱅은 음악적 여러 시도를 준비 중이다. "처음에는 힙합, 두 번째에는 디스코 적인 느낌을 넣었어요. 어느 날 갑자기 트로트가 하고싶어지면 트로트에 도전할지도 모르지요(G드레곤)."

    빅뱅3
    2006년 8월 데뷔 이후 1년 동안 7장의 음반을 내며 쉼 없이 달려온 이들은 연말 콘서트로 팬들에게 보답할 계획이다.

    "멋진 공연으로 찾아가려고 해요. 아직은 공개할 수 없지만 대단한 분들이 저희를 도와주시고 계시거든요(G드레곤)."

    12월 28일∼30일 서울 올림픽공원 펜싱경기장에서 열리는 단독 콘서트의 1, 2차분 티켓이 10분 만에 매진을 기록하기도 했다.

    "우리도 기대돼요. 많이 와주셨으면 좋겠어요(승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