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효주 돌풍…LPGA 메이저 대회서 최소타로 1R 선두

뉴스듣기


골프

    김효주 돌풍…LPGA 메이저 대회서 최소타로 1R 선두

    뉴스듣기
    김효주. (자료사진=KLPGA)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최강자 김효주(19·롯데)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김효주는 12일 새벽(한국 시각) 마친 프랑스 에비앙 레벵의 에비앙 마스터스 골프클럽(파71·6453야드)에서 열린 에비앙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최소타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에 올랐다.

    김효주는 보기 없이 버디 10개로, 10언더파 61타를 기록했다. 61타는 역대 메이저 대회 최소타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로레나 오초아(2006년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 미네아 블롬크비스트(2004년 브리티시여자오픈)가 작성한 62타였다. 언더파(10언더파)로 따지면 동타이다. 남자 메이저대회 최소타 기록은 63타로 24명이 이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라운드 후 김효주는 "이번 대회에 큰 기대를 갖고 출전하지는 않았다"며 "원래 어려운 코스를 좋아하는데다 퍼트가 너무 잘 들어갔다"고 기뻐했다. 김효주는 이날 퍼트수 23개로 절정의 퍼팅감을 과시했다.

    김효주에 이어 2위는 명예의 전당 멤버인 카리 웨브(40·호주). 6언더파 65타로 4타 뒤지고 있다. 허미정(25)이 5언더파 66타를 쳐 단독 3위, 지난해 우승자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브리트니 린시컴(미국)은 공동 4위(4언더파 67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