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형어선 불법 조업 기승..해경 해체 탓?

뉴스듣기


전남

    대형어선 불법 조업 기승..해경 해체 탓?

    뉴스듣기

     

    최근 먼바다에서 조업해야 하는 대형 어선들이 연안 가까이에서 불법 조업하다 적발되는 사례가 크게 늘고 있다.

    여수해양경찰서는 불법 어구를 이용해 특정 어업이 금지된 해역에서 조업한 혐의로 경나 통영 선적 80톤급 쌍끌이 대형기선저인망 어선 선장 61살 A 씨와 같은 선단의 또다른 선장 B 씨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 씨 등은 20일 밤 9시 40분쯤 대형기선저인망 어선은 조업할 수 없는 여수 남면 안도 동쪽 약 5마일 해상에서 불법 어구인 이중 자루그물을 사용해 멸치 등 20여 상자를 무단으로 잡은 혐의다.

    앞서 지난 15일 밤 10시쯤에도 남면 소리도 남서쪽 약 8마일 해상에서 불법어구를 사용해 멸치 등 30여 상자를 무단 포획한 혐의로 통영 선적 대형기선저인망 어선 2척이 적발됐다.

    당시 어선 1척은 당국을 피하기 위해 배이름을 가린 채 경비함의 검문검색에 불응하고 달아나다 붙잡혀 선장이 구속됐다.

    올들어 전남 동부 해상에서 조업구역 위반 등으로 적발된 대형 기선저인망 어선은 이달 4척을 포함해 모두 8척으로 선장과 선주 등 11명이 입건됐다.

    이들 어선들은 먼바다에서 조업해야 함에도 연안 가까이 특정어업 금지구역 선 안쪽으로 15~16마일 가량 깊이 침범해 다분히 의도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

    이는 상대적으로 소형 어선으로 많고 연안 가까이에서 조업하는 전남 어민들의 조업에 피해를 줄 수 있어 어업인들 간의 마찰 요인이 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전체 4척이 적발된 것과 비교할 때 이미 두배가 넘어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해양경찰 해체의 빈틈을 노린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여수해경은 해양수산부와 지자체 어업지도선 등과 협조해 단속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