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캄보디아 왜 백내장 발병률 높나?

뉴스듣기


데일리노컷

    캄보디아 왜 백내장 발병률 높나?

    뉴스듣기

    김안과, 캄보디아 어린이 눈 지켜주세요

    김안과 모자기부캠페인

     

    건양의대 김안과병원이 강한 자외선으로부터 캄보디아 어린이들의 눈을 보호해 주기 위해 '모자 1천 개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26일부터 시작된 이 캠페인은 6월14일까지 진행되며 영등포구 영신로에 있는 본관 1층 로비에 설치된 모자기부함과 우편 접수를 통해 환자와 병원 관계자, 일반인들로부터 안 쓰는 모자를 기부 받을 예정이다.

    김안과병원은 2007 년부터 일년에 세 번 캄보디아를 방문해 안과 진료, 개안 수술 등 다양한 의료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김안과병원이 캄보디아에서 무료로 제공한 백내장 수술이 1000 건을 달성한 것을 기념해 마련됐다.

    백내장은 제때에 수술만 받으면 완치가 가능하지만 치료 시기를 놓치면 실명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 따라서 의료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은 후진국과 개발도상국에서 백내장으로 인한 실명 위험이 높다.

    백내장으로 인한 캄보디아의 실명 인구수는 약 3만 명으로, 백내장이 캄보디아 실명 원인의 3/4을 차지하지만 안과서비스에 대한 인프라 부족, 높은 수술 비용, 국민들의 낮은 인식으로 인해 수술을 받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김안과병원의 김용란 원장은 "캄보디아는 세계적으로 인구 대비 백내장 발병률이 높은 국가로, 강한 자외선이 백내장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며 "캄보디아 씨엠립 어린이들의 눈을 강한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해 백내장을 예방하고, 어릴 때부터 눈을 건강하게 지켜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모자 기부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