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영춘·오거돈 "범야권 후보 단일화" 극적 합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김영춘·오거돈 "범야권 후보 단일화" 극적 합의

    뉴스듣기

    부산시장 선거, 새누리 서병수 vs 범야권 후보 '양강 구도'

    부산시장 선거에 나선 김영춘 새정치민주연합 후보와 오거돈 무소속 후보가 단일화을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
    김영춘 새정치민주연합 부산시장 후보와 오거돈 무소속 후보가 13일 범야권 후보 단일화를 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이에 따라 6.4 부산시장 선거는 서병수 새누리당 후보와 범야권 후보 양강 구도로 치러지게 됐다.

    김영춘 새정치민주연합 후보와 오거돈 무소속 후보는 이날 오후 해운대 벡스코에서 토론회를 한 뒤 범야권 후보 단일화를 하기로 뜻을 같이했다.

    김영춘 후보 측은 "부산대개혁과 기득권 타파를 위해 무소속 오거돈 후보와의 후보 단일화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 측은 "단일화에 앞서 부산대개혁과 기득권 타파를 시민과 공개약속하고, 구체적 실천목표를 위한 협상을 제안한다"는 단서 조항을 달았다.

    이에 대해 오거돈 후보 측은 "부산대개혁과 기득권 타파를 위한 후보 단일화를 수용한다"며 "부산 대개혁을 위한 구체적 실천목표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앞서 이날 진행된 토론회에서 두 후보는 부산의 정치개혁과 경제개혁, 행정개혁, 복지와 안전개혁 등 4개 분야에 걸쳐 열띤 토론을 벌였다.

    대부분의 주제에서 서로의 공약과 의견에 공감을 표시했지만, 무소속 시장으로서의 경쟁력에 대해서는 다소간의 기 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김 후보는 "오 후보는 정당의 색을 입지 않고 무소속으로 나와야 부산시민의 거부 정서가 없다고 말하고 있다"며 "무소속 대안은 당장 선거를 치르기는 좋아도 구석구석 부산을 바꾸어 내기에는 부족한 점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뼈있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오 후보는 "무소속 후보로서 선거에 임하는 것이 절대 편하고 쉬운 것이 아니다"며 "하지만 정당이 아닌 시민들의 힘만으로 시장이 당선되고 나면 여야를 협력시킬 수 있는 역할을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두 시간 가량 토론을 벌인 두 후보는 각자의 캠프 실무진과 단일화 여부에 대한 논의를 한 뒤 단일화를 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두 후보 측은 공식후보 등록 마감일이 사흘밖에 남지 않은 점을 감안해 곧장 단일화방식에 대한 논의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빠듯한 일정상 여론조사와 통 큰 양보 등 두 가지 방안이 거론되고 있지만, 지지율에서 열세인 김 후보 측이 또 다른 안을 내놓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두 후보 측은 후보등록 마감일인 16일까지 단일화 작업을 마무리한 뒤 새누리당 서병수 후보와 본격적인 선거전에 들어갈 계획이어서, 이번 부산시장 선거는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