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참사] "'조문 연출' 논란 할머니, 청와대가 섭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세월호 참사] "'조문 연출' 논란 할머니, 청와대가 섭외"

    뉴스듣기

    [YouTube 영상보기] [무료 구독하기] [nocutV 바로가기] [Podcast 다운로드]


    이른바 '조문 연출' 의혹에 등장하는 여성 노인이 실제로 청와대 측이 섭외한 인물인 것으로 드러났다.

    조문 연출 의혹의 핵심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9일 세월호 참사 정부 합동분향소를 방문했을 때 위로한 할머니가 유가족이 아니라 정부 측이 동원한 인물'이라는 것이다.

    정부 핵심관계자는 30일 "미리 계획했던 건 아니지만, 청와대 측이 당일 합동분향소에서 눈에 띈 해당 노인에게 '부탁'을 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해당 노인이 유족인지 아닌지, 확인은 안 했다"고 전했다.

    부탁이란 '대통령이 조문할 때 대통령 가까이서 뒤를 따르라'는 것이었다.

    박 대통령은 조문을 한 뒤 이 노인에게 다가가 위로했고, 이 모습은 박 대통령이 세월호 유가족을 위로하는 장면으로 보도됐다.

    박근혜 대통령이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위로한 할머니가 유가족이 아닌 정부 측이 동원한 인물로 밝혀졌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이와 관련해 세월호 희생자 유족 측은 박 대통령이 해당 노인을 위로하게 된 경위에 강한 의구심을 나타내며 이른바 조문 연출 의혹을 짙게 했다.

    고 유예은 양 아버지 유경근 씨는 3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통령께서) 분향소 안에 어떤 할머니 한 분을 대동하고 분향을 한 뒤 사진을 찍으신 걸로 알고 있는데 제가 궁금해서 어느 분이신가 수소문을 해 봤는데 희한하게도 아는 분이 없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논란이 확산되자 "조문 연출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분향소에는 조문객도 계셨고 유가족도 계셨고 일반인들이 다 섞여 있었기 때문에 누가 누구인지 알 수 없는 상황이었고 그 가운데 한 분이 대통령께 다가와 인사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 대변인은 "연출을 해서 득 될 게 아무것도 없다"며 "연출은 절대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지난 29일 박 대통령이 합동분향소를 방문한 시점은 일반인 조문이 시작되기 1시간 전인 오전 9시쯤이어서 일반 조문객들은 없는 상황이었다.

    실제로 조문 동영상을 살펴봐도 박 대통령은 '나 홀로' 분향을 한 것으로 나온다.

    "분향소에는 조문객도 계셨고 유가족도 계셨고 일반인들이 다 섞여 있었다"는 민경욱 대변인 해명의 설득력이 떨어지는 이유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