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정희 친일행적 밝히는 증거자료 공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방송

    박정희 친일행적 밝히는 증거자료 공개

    뉴스듣기

    MBC PD 수첩, 중국 현지에서 확보

    사진 출처 MBC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친일 행적을 뒷받침하는 구체적 증거자료가 공개된다.
     
    MBC ''PD수첩'' 제작진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일제시절 소위로 근무하던 1944년, 만주군 보병 제 8단이 어떤 활동을 했는지 밝히는 자료를 중국 현지(연길) 촬영을 통해 확보했다.


    ''PD수첩''은 그 동안 ''친일파는 살아있다'' 시리즈를 제작하며 박 전 대통령은 물론 사회 각 분야 인사들의 친일행적을 집요하게 추적해 왔다. 600회 특집으로 27일(화) 방송되는 ''친일파는 살아있다 4편''은 친일파 시리즈의 완결편.
     
    박정희 소속 보병 8단, 중국 열하성 반벽산 토벌활동

     
    촬영 분에는 ''(만주군) 보병 제 8단이 1944년 4월부터 12월 까지 중국 열하성 반벽산에서 토벌활동을 했다''는 기록이 담겨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같은 기간, 보병 8단 소위로 임관해서 복무했다는 것과 열하성 일대에는 당시 중국 팔로군이 있었다는 것은 이미 많은 자료를 통해 알려진 사실이기 때문에 우리가 확보한 부대 활동 내역은 곧 박정희가 이 토벌에 참여했음을 간접적으로 시사 하는 것"이라는 게 제작진의 말이다. 

    중국 현지 촬영 통해 증거를 확보한 오동운 PD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친일행적을 밝히는 회고록이나 증언 등은 많았지만, 이번 방송에서 공개되는 자료는 당시 상급부대 지휘관의 진술을 기록한 것이기 때문에 사료로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친일행적 밝히는 증언도 포함돼


    특히 이 날 방송분에는 만주군 보병 8단 활동에 대한 증언도 포함돼 있다.
     
    오동운 PD는 "당시 만주국 통치기록을 보관하는 중앙당안관(한국의 문서보관소 역할)의 자료 를 연구한 교수가 당시 박정희가 소속된 부대의 친일행적을 증언했다"고 말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 친일행적에 대해 만주국 군사학교와 육군사관학교 졸업 후 만주군 보병 8단에 소속됐다는 사실 외에 알려진 게 없는 상황에서, ''PD수첩'' 제작진이 찾아낸 증거자료는 최초로 시기와 위치, 토벌 이라는 구체적 행동을 담은 최초의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지난 25일,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가 박정희 전 대통령을 조사대상에 포함시킨 ''친일 진상 규명법 개정안'' 국회 제출과 관련해 "더 이상 나올 게 없다"고 못 박고 나서, 방송에서 밝혀지는 자료에 주목된다.
     
    노컷뉴스 방송연예팀 이해리기자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