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지우 한류 드라마 붐 다시 일으키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최지우 한류 드라마 붐 다시 일으키나?

    • 2007-01-03 12:58
    뉴스듣기

    MBC 미니시리즈 ''에어시티'' 캐스팅 확정져, 3년만에 드라마 복귀

    최지우
    배용준과 출연한 KBS 드라마 ''겨울연가'' 한 작품으로 단숨에 한류스타로 발돋움한 최지우가 MBC 새 미니시리즈 ''에어시티''(이선희 극본, 임태우 연출)로 드라마에 복귀한다.

    지난해 이정재 장진영이 유력한 캐스팅 물망에 올랐던 작품이지만 캐스팅에 난항을 겪다가 년초에 극적으로 여주인공이 최지우로 결정된 것.

    최지우는 2004년 SBS ''천국의 계단''으로 권상우와 함께 출연해 역시 일본에서 더 호평받았으며 이후 영화 ''누구나 비밀은 있다'', ''연리지'' 등으로 영화에서 활발한 활동을 해왔지만 이렇다할 큰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최지우는 영화보다 시청자들에게 인지도를 높이는데 유리한 드라마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또 영화시장의 올해 투자가 위축될 것으로 보여 배우들의 드라마 유턴이 예고되고 있는 가운데 여배우중 가장 굵직한 배우인 최지우가 첫 스타트를 끊고 있는 것으로 방송가는 보고 있다.

    ''에어시티''에서 최지우가 맡게 될 역은 여주인공인 ''한도경''. 한도경은 인천국제공항공사 운영본부 운영처 실장으로 5개 국어에 능통하며 일에는 철두철미하지만 평탄치 않은 가족사로 상처를 안고 살아온 인물을 소화하게 된다.

    ''제5공화국''의 임태우 PD가 연출을 맡았으며, ''''올인'''', ''''주몽''''의 최완규 작가와 ''거침없는 사랑'', ''모델''의 이선희 작가가 공동(에이스토리)으로 극본을 쓰고 있다.

    현재 남자 주인공인 국가정보원 공항담당 요원 김지성 역의 캐스팅이 막바지에 이르고 있고 촬영은 캐스팅이 확정되는대로 시작해 상반기 편성 결정짓고 방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난해 인천국제 공항이 드라마 촬영을 위한 최대한의 지원을 약속했었지만 캐스팅난항과 드라마 지연으로 인해 협조체제가 어떻게 이어질지가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