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 대통령 ''여당 참패는 내 책임?''

뉴스듣기


대통령실

    노 대통령 ''여당 참패는 내 책임?''

    뉴스듣기

    ''여당 패배는 민심의 흐름'' 발언…과거 선거 때에는 특별한 언급 없어 ''눈길''

    노무현

     

    노무현 대통령은 1일 사상 최악의 여당 참패로 귀결된 5.31 지방선거 결과에 대해 "민심의 흐름으로 받아들인다"며 "열린우리당은 멀리보고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상 최악의 여당 참패로 귀결된 5.31 지방선거 결과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이 보인 반응은 두 가지이다. 하나는 ''민심의 흐름으로 받아들인다''는 것이고 또 하나는 ''열린우리당은 멀리 보고 준비해야 한다''는 것.

    노대통령은 이날 이병완 비서실장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정태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정 대변인은 "당선자들에게는 축하를 보내고 낙선자들에게는 위로를 보낸다.선거결과는 민심의 흐름으로 받아들인다"는 노 대통령의 말을 전했다.

    노 대통령은 지난해 4.30 재보선, 10.26 재선거에서 열린우리당이 전패했을 때에도 입장을 밝히지 않았었다. 당정 분리 원칙을 견지해 오긴 했지만 노 대통령 스스로도 여당의 이번 선거 참패에 책임을 느낀다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노 대통령은 특히 열린우리당에 대해 "위기에 처했을 때 당의 참모습이 나오는 법이고 국민들은 그 모습을 오래 기억할 것"이라며 "멀리 보고 준비하며 인내할줄 아는 지혜와 자세가 필요한때"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열린우리당이 거센 후폭풍에 휘말려 대립과 분열로 치달을 가능성을 우려한 때문으로 보인다. 특히 선거기간동안 정동영 의장이 제기했던 정계개편 추진 가능성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시각을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노 대통령은 지난해 열린우리당이 10.26 재보선에서 패배해 분란에 휩싸였을 때도 창당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민주당과의 합당 등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혔었다.

    노 대통령은 또 "정부는 그동안 추진해온 정책과제를 충실히 최선을 다해 이행할 것"이라고 말해 선거결과에 관계없이 국정기조는 그대로 유지해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