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브리트니 측, 이효리 ''겟차'' 표절 ''부분 인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브리트니 측, 이효리 ''겟차'' 표절 ''부분 인정''

    • 2006-03-23 19:47
    뉴스듣기

    ''두 섬씽'' 원작자 "표절이라고 생각되는 부분이 있다"

    이효리
    이효리의 ''겟차(Get ya)'' 표절 의혹이 자칫 법정 소송으로 번질 가능성이 생겼다.

    ''겟차''와 표절 논란에 휩싸인 미국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두 섬씽(Do Something)'' 원작자가 "표절이라고 생각되는 부분도 있다"는 의견을 내놓아 표절 공방이 새 국면에 접어들었다.

    ''두 섬씽''의 국내 저작권 보유자인 ''유니버설 퍼블리싱 코리아''의 조규철 대표는 23일 오후 "''겟차'' 음원을 ''두 섬씽''의 작곡자와 저작권 계약을 한 ''뮬린 송스'' 측에 보냈다"면서 "오늘 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결과는 "''겟차''는 ''두 섬씽''으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아 쓰여진 곡으로 보이고 표절이라고 생각하는 부분이 있다"는 것. 원작자가 ''겟차''의 표절을 일부분 인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대표는 "''뮬린 송스'' 측은 ''두 섬씽''의 작곡자 4명 중 3명과의 논의를 거쳤다"고 덧붙였지만 "100% 표절이라는 의견을 전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효리의 2집 타이틀곡인 ''겟차''는 지난달 초 앨범 발매와 동시에 ''두 섬씽''과 비슷하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하지만 그 때 마다 이효리 측은 "리듬과 멜로디 모두 다르다"고 여러 차례 해명한 바 있다.

    한편 조 대표는 ''겟차''를 작곡한 김도현씨를 만나 해결방안을 찾을 예정이지만 "여의치 않을 경우 소송으로 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