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피랍 용태영 기자 하루 만에 무사귀환

뉴스듣기


정치 일반

    피랍 용태영 기자 하루 만에 무사귀환

    뉴스듣기

    용기자 "납치범들이 미안하다고 말했다"

    용기자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납치됐던 KBS 용태영 두바이 특파원이 만 하루 만에 무사히 풀려났다.

    용 기자를 납치했던 팔레스타인 무장세력인 팔레스타인 해방인민전선은 우리시간으로 15일 오후 9시쯤 용씨의 신병을 팔레스타인 보안군에 인도했다.

    용 기자는 비교적 건강한 모습이었지만 억류로 인한 심적 고통때문인 듯 초췌한 표정이었다. 용 기자는 "본의 아니게 국민들에게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 풀려나가게 돼 기쁘다"고 첫 소감을 밝혔다.

    억류중 납치세력에 의해 8군데나 옮겨다녀

    용태영 기자는 억류중 8군데 정도를 옮겨다녔다고 밝혔다. 용 기자는 가자시티의 난민촌을 취재하던 중 이스라엘군이 예리코 감옥을 포위해 팔레스타인 무장세력이 외국인을 잡으러 다닌다는 얘기를 듣고 호텔로 피했다.

    그런데 호텔에서 점심을 먹고 계산을 하던 중 갑자기 종업원들이 피하라고 소리쳐 조리실 골방으로 피했지만 복면한 무장세력에 발각돼 납치됐다고 말했다.

    용 기자는 무장세력이 납치 동안 한국인인 자신에게는 "미안하다. 너희를 겨냥한 것 아니다. 너희나라 좋아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용기자 조기석방에 정부의 외교노력이 주효

    용 기자의 조기 석방에는 평소 팔레스타인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해 온 우리 정부의 외교적 노력이 큰 몫을 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팔레스타인 정부를 통해 무장단체를 석방한 것이 이번 사태를 해결하는데 큰 힘이 됐다고말했다.

    또 팔레스타인 무장단체가 용기자를 억류한 것은 ''인질살해'' 등을 통한 보복보다는 이스라엘 정부의 폭거에 대한 국제사회의 여론을 환기시키려 데 더 큰 목적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