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이재오 "남재준 국정원장 사퇴" 촉구

    "박근혜 대통령 유감 표명은 적절"

    새누리당 중진인 이재오 의원. 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새누리당 중진인 이재오 의원이 10일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조작 의혹과 관련해 여당 의원으로서는 처음으로 남재준 국가정보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간첩이냐 아니냐는 법원이 가릴 문제”라면서 “다만 증거 위조 논란에 대해서는 국정원장이 책임지고 사퇴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공직자의 바른 자세”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또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 위조에 대해 대통령께서 매우 유감을 표명한 것은 적절하다고 본다”면서 “이제야말로 국정원장이 사퇴하는 것이 대통령의 유감 표명에 상응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주재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이번 논란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실체적 진실을 조속하고 정확하게 밝혀 더 이상의 국민적 의혹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