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크라사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집착하는 이유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우크라사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집착하는 이유

    • 2014-03-10 05:02
    뉴스듣기

    역사·문화적 유대의식, EU·나토 동진에 대한 위기감 등 복합 작용

     

    우크라이나 정국 위기를 둘러싼 러시아와 우크라, 러시아와 서방 간 세력 다툼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우크라이나에서 친러시아 성향의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이 실각하고 친서방 성향의 기존 야권 세력이 중앙 권력을 장악한 뒤 크림 자치공화국을 비롯한 동남부 지역이 중앙정부에 반발하며 분리주의 움직임을 보이자 러시아는 이 지역의 러시아계 주민 보호를 명분으로 군사개입까지 불사하겠다는 강경 태도를 보이고 있다.

    특히 주민의 60%가 러시아계인 크림 자치공화국이 오는 16일 공화국의 러시아 편입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하기로 하자 러시아는 이를 적극 지지하며 크림 병합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우크라이나 중앙정부와 미국·유럽연합(EU) 등은 크림의 러시아 귀속이 주권국 우크라이나의 영토 통합성을 훼손하는 중대한 도발이라고 비난하며 법적·외교적·군사적 대응을 경고하고 있다.

    당초 친서방 혹은 친러시아 정책 노선 선택을 둘러싼 정치 분쟁으로 촉발된 우크라이나 정국 위기 사태는 크림 반도를 비롯한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에 대한 '지분'을 주장하는 러시아의 공세적 개입으로 러시아와 우크라, 러시아와 서방 간 갈등으로 확산하고 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사태에 유례없는 공세적 태도를 취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해 느끼는 역사적·문화적 유대의식에서 그 근거를 찾을 수 있다. 러시아는 9~13세기 지금의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를 중심으로 번성했던 '키예프 루시'를 자신들의 역사적 시원으로 보고 있다.

    이후 몽골의 침입으로 키예프 루시가 망하고 모스크바와 그 인근 지역이 러시아의 중심지로 부상해 제정 러시아로 발전했지만 그 뿌리는 역시 키예프 루시라는 의식이 강하다.

    키예프 루시 지도자 블라디미르 대공이 988년 받아들인 기독교는 이후 러시아의 국교이자 러시아인들의 정신세계를 지배하는 종교가 됐다. 지금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에 널리 퍼진 기독교의 일파 동방정교는 양국 국민의 동질성을 뒷받침하는 문화적 토대가 되고 있다.

    언어도 양국 국민의 유대감을 키우고 있다.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 주민의 대부분은 아예 러시아어를 쓰고 있고, 중서부 지역에서 주로 사용하는 우크라이나어도 러시아어와 약 30% 정도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 같은 동(東)슬라브어 계통이다. 러시아어 사용자와 우크라이나어 사용자는 통역 없이도 충분히 대화를 할 수 있을 정도다.

    러시아가 옛 소련 '형제국가'들 가운데서도 우크라이나에 특별히 유대감을 느끼는 이유다.

    여기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사태에 집착하는 또 다른 이유는 이 나라를 서방권에 넘겨줄 경우 정치·경제·군사적으로 묶인 옛 소련권이 붕괴하고 말 것이란 위기 의식 때문이기도 하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3기 집권 기간(2012~2018년) 최대 국정 과제로 옛 소련권 재통합을 추진하고 있다. 옛 소련 국가들 간 협력 및 유대 관계 강화를 통해 강한 러시아를 부활시키겠다는 구상이다.

    푸틴이 밀어붙이고 있는 옛 소련권 경제통합체 '유라시아경제연합'(EEU) 창설 계획도 그 일환이다. 푸틴은 옛 소련의 중심 국가인 우크라이나를 어떻게든 EEU로 끌어들이겠다는 바람을 갖고 있다.

    러시아와 국경을 맞댄 우크라이나의 EU 경제권 통합과 이어질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가입은 푸틴의 옛 소련 통합과 강한 러시아 건설 구상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 다른 소련권 국가들이 우크라이나의 뒤를 따를 수도 있다.

    20세기 후반 소련 제국 붕괴라는 '제1차 역사 충격'을 경험하고 뒤이어 소련이 통솔하던 동구권 국가들을 차례로 나토와 EU에 넘겨줘야만 했던 '제2차 충격'까지 겪은 러시아로선 이제 국경 바로 앞까지 접근해온 나토와 EU에 더는 밀릴 수 없다는 절박함을 느끼고 있다.

    소련 붕괴 후 혼란기에 있던 러시아는 1999년 헝가리, 폴란드, 체코 등 동구 사회주의권 국가들이 나토로 편입되고 뒤이어 2004년 옛 소련 소속국이었던 에스토니아·라트비아·리투아니아 등 발트3국이 EU와 나토에 차례로 가입하는 과정을 속수무책으로 지켜보며 무력감과 자괴감을 느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